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그룹 투자액 3분기까지 24% 감소
입력 2016.11.15 (08:18) 수정 2016.11.15 (08:28) 경제
국내 30대 그룹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투자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30대 그룹 257개 계열사의 2016년 3분기까지 유·무형자산 투자액을 집계한 결과, 총 45조3천28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9조6천424억 원에 비해 14조3천135억 원 감소했다. 부영그룹은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아 조사대상에서 제외했다.

특히 설비 증설 등을 의미하는 유형자산 투자가 급감했다. 유형자산 투자는 작년 3분기 누적 54조3천473억 원에서 올해는 39조7천356억 원으로 26.9%나 급감했다. 반면 무형자산 투자는 5조2천951억 원에서 5조5천934억 원으로 5.6% 증가했다.

30대 그룹 중 투자를 줄인 곳은 18곳에 이르렀다. 특히 삼성, 현대차, SK 등 3대 그룹의 투자 감소가 두드러졌다. 이들 3대 그룹의 올해 3분기 누적 투자액은 26조3천653억 원으로 30대 그룹 전체 투자액의 58.2%에 달했다.

투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현대차 그룹이다. 지난해는 3분기까지 15조2천649억 원을 투자했지만 올해는 5조8천306억 원에 그쳤다. 투자액이 9조4천343억 원(61.8%)이나 감소했다.

투자 감소 규모가 두 번째로 큰 곳은 삼성그룹이다. 삼성은 지난해 3분기까지 14조9천261억 원을 투자했지만 올해 3분기까지는 12조9천45억 원에 그쳐 2조216억 원, 13.5%줄었다.

SK그룹도 지난해 3분기 누적 9조4천474억 원에서 올해 3분기 누적 7조6천302억 원으로 1조8천172억 원 줄어 감소 규모가 세 번째로 컸다.

이어 GS(-4천740억 원, -33.6%), KT(-3천331억원, -14.4%), 영풍(-3천48억 원, -68.3%), 금호아시아나(-2천774억 원, -48.1%), 현대중공업(-2천693억 원, -36.4%) 그룹 순으로 투자액 감소 규모가 컸다.

반면 올해 3분기까지 전년 대비 투자를 가장 많이 늘린 곳은 LG그룹이었다. 롯데와 두산 그룹도 투자를 크게 늘렸고 이어 CJ, 한화, 에쓰오일 순으로 투자액 증가가 컸다.
  • 30대 그룹 투자액 3분기까지 24% 감소
    • 입력 2016-11-15 08:18:16
    • 수정2016-11-15 08:28:42
    경제
국내 30대 그룹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투자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30대 그룹 257개 계열사의 2016년 3분기까지 유·무형자산 투자액을 집계한 결과, 총 45조3천28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9조6천424억 원에 비해 14조3천135억 원 감소했다. 부영그룹은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아 조사대상에서 제외했다.

특히 설비 증설 등을 의미하는 유형자산 투자가 급감했다. 유형자산 투자는 작년 3분기 누적 54조3천473억 원에서 올해는 39조7천356억 원으로 26.9%나 급감했다. 반면 무형자산 투자는 5조2천951억 원에서 5조5천934억 원으로 5.6% 증가했다.

30대 그룹 중 투자를 줄인 곳은 18곳에 이르렀다. 특히 삼성, 현대차, SK 등 3대 그룹의 투자 감소가 두드러졌다. 이들 3대 그룹의 올해 3분기 누적 투자액은 26조3천653억 원으로 30대 그룹 전체 투자액의 58.2%에 달했다.

투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현대차 그룹이다. 지난해는 3분기까지 15조2천649억 원을 투자했지만 올해는 5조8천306억 원에 그쳤다. 투자액이 9조4천343억 원(61.8%)이나 감소했다.

투자 감소 규모가 두 번째로 큰 곳은 삼성그룹이다. 삼성은 지난해 3분기까지 14조9천261억 원을 투자했지만 올해 3분기까지는 12조9천45억 원에 그쳐 2조216억 원, 13.5%줄었다.

SK그룹도 지난해 3분기 누적 9조4천474억 원에서 올해 3분기 누적 7조6천302억 원으로 1조8천172억 원 줄어 감소 규모가 세 번째로 컸다.

이어 GS(-4천740억 원, -33.6%), KT(-3천331억원, -14.4%), 영풍(-3천48억 원, -68.3%), 금호아시아나(-2천774억 원, -48.1%), 현대중공업(-2천693억 원, -36.4%) 그룹 순으로 투자액 감소 규모가 컸다.

반면 올해 3분기까지 전년 대비 투자를 가장 많이 늘린 곳은 LG그룹이었다. 롯데와 두산 그룹도 투자를 크게 늘렸고 이어 CJ, 한화, 에쓰오일 순으로 투자액 증가가 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