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세계 차명주식 관련 공시의무 위반 여부 조사
입력 2016.11.15 (09:06) 수정 2016.11.15 (09:17)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지난해까지 차명 주식을 보유하는 과정에서 공정위에 지정 자료를 허위로 제출하거나, 공시 의무를 위반하는 등 공정거래법을 위반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오늘(15일) 관계 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신세계와 신세계푸드, 이마트 등에 대해 공시 규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11월 임직원 차명으로 돼 있던 이마트 25만 8천499주, 신세계 9만 1천296주, 신세계푸드 2만 9천938주 등이 이 회장 실명 보유 주식으로 전환됐다고 공시한 바 있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해 이마트 세무조사 과정에서 신세계그룹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된 이 회장의 주식을 발견, 그룹 계열사로 조사를 확대해 미납 법인세 등을 포함한 추징금 2천억 원을 부과했다.

금융감독원도 지난 5월 이 회장과 차명 주식에 연루된 구학서 고문에 대해 공시 위반 등을 이유로 경고 조치했다.
  • 신세계 차명주식 관련 공시의무 위반 여부 조사
    • 입력 2016-11-15 09:06:54
    • 수정2016-11-15 09:17:29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지난해까지 차명 주식을 보유하는 과정에서 공정위에 지정 자료를 허위로 제출하거나, 공시 의무를 위반하는 등 공정거래법을 위반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오늘(15일) 관계 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신세계와 신세계푸드, 이마트 등에 대해 공시 규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11월 임직원 차명으로 돼 있던 이마트 25만 8천499주, 신세계 9만 1천296주, 신세계푸드 2만 9천938주 등이 이 회장 실명 보유 주식으로 전환됐다고 공시한 바 있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해 이마트 세무조사 과정에서 신세계그룹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된 이 회장의 주식을 발견, 그룹 계열사로 조사를 확대해 미납 법인세 등을 포함한 추징금 2천억 원을 부과했다.

금융감독원도 지난 5월 이 회장과 차명 주식에 연루된 구학서 고문에 대해 공시 위반 등을 이유로 경고 조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