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일방 취소 유감…野 책임 있는 자세 임해야”
입력 2016.11.15 (09:36) 수정 2016.11.15 (10:0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는 오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을 제안한 뒤 취소한 것과 관련해 "어젯밤 일방적으로 회담 취소를 통보해온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연국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추 대표의 제안으로 정국 안정에 대한 대화를 기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앞으로도 청와대는 영수회담이 언제든지 열리기를 기대한다"면서 "야당도 정국 정상화를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습니다.
  • 靑 “일방 취소 유감…野 책임 있는 자세 임해야”
    • 입력 2016-11-15 09:37:04
    • 수정2016-11-15 10:09:41
    930뉴스
청와대는 오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을 제안한 뒤 취소한 것과 관련해 "어젯밤 일방적으로 회담 취소를 통보해온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연국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추 대표의 제안으로 정국 안정에 대한 대화를 기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앞으로도 청와대는 영수회담이 언제든지 열리기를 기대한다"면서 "야당도 정국 정상화를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