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언론들 “삼성, 하만 인수로 신성장 동력 활로 모색”
입력 2016.11.15 (10:51) 수정 2016.11.15 (11:03) 국제
미국 언론들은 삼성이 미국의 자동차 전자장비 업체인 하만(Harman)을 전격 인수하기로 했다는 기사를 경제면 주요 기사로 다루면서 삼성이 갤럭시 노트 7의 악몽에서 벗어나 신성장 동력을 모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삼성의 하만 인수는 완전히 다른 모바일 사업 분야로의 야심 찬 진출"이라며 "자동차가 IT(정보기술)·통신과 결합하면서 자율주행차나 커넥티트(connected)카 등 스마트카가 주목받고 있는 시점에서 광범위한 개념으로의 사물인터넷이라는 기술 영역에 도전하는 삼성으로서는 하만에 매력을 느낄 만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의 이번 인수 협상은 한때 곤경을 겪던 하드웨어 제조업체가 전도유망한 소프트웨어 회사로 탈바꿈하는 기념비적인 것"이라며 불과 10년 전만 해도 존폐의 갈림길에 서 있다가 데니스 팔리왈 CEO 취임 후 자동차 전자장비 업계의 최강자로 부상한 하만의 저력을 소개했다.

포브스는 "삼성이 갤럭시 노트 7의 재앙에서 회복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삼성에 더 좋은 점은 점차 시들해지는 스마트폰 시장과는 달리, 하만의 사업영역은 향후 10여 년 동안 상당한 성장이 기대된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 美언론들 “삼성, 하만 인수로 신성장 동력 활로 모색”
    • 입력 2016-11-15 10:51:40
    • 수정2016-11-15 11:03:18
    국제
미국 언론들은 삼성이 미국의 자동차 전자장비 업체인 하만(Harman)을 전격 인수하기로 했다는 기사를 경제면 주요 기사로 다루면서 삼성이 갤럭시 노트 7의 악몽에서 벗어나 신성장 동력을 모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삼성의 하만 인수는 완전히 다른 모바일 사업 분야로의 야심 찬 진출"이라며 "자동차가 IT(정보기술)·통신과 결합하면서 자율주행차나 커넥티트(connected)카 등 스마트카가 주목받고 있는 시점에서 광범위한 개념으로의 사물인터넷이라는 기술 영역에 도전하는 삼성으로서는 하만에 매력을 느낄 만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의 이번 인수 협상은 한때 곤경을 겪던 하드웨어 제조업체가 전도유망한 소프트웨어 회사로 탈바꿈하는 기념비적인 것"이라며 불과 10년 전만 해도 존폐의 갈림길에 서 있다가 데니스 팔리왈 CEO 취임 후 자동차 전자장비 업계의 최강자로 부상한 하만의 저력을 소개했다.

포브스는 "삼성이 갤럭시 노트 7의 재앙에서 회복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삼성에 더 좋은 점은 점차 시들해지는 스마트폰 시장과는 달리, 하만의 사업영역은 향후 10여 년 동안 상당한 성장이 기대된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