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월 어획량…청어·고등어↑, 참조기·오징어·멸치↓
입력 2016.11.15 (11:12) 수정 2016.11.15 (11:19) 경제
올해 9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조사 결과 청어와 전갱이, 고등어의 어획량은 늘고 참조기와 오징어, 멸치의 어획량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9월 청어 어획량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천123톤으로 116.4% 늘었고, 전갱이와 고등어 어획량 역시 각각 2천76톤과 만 9천166톤으로 91%와 55.5% 증가했다.

해수부는 포항 등 동해 남부 근해에 한류성 어종인 청어에 적합한 수온이 유지되면서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전갱이와 고등어는 대마난류의 영향을 받는 제주도에서 서해로 이어지는 중남부 해역에 어장이 형성되면서 대형선망 어업의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올해 9월 참조기 어획량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천 990톤으로 54.1% 감소했고, 오징어와 멸치의 경우 각각 49.2%와 47.6% 감소한 9천719톤과 만 3천828톤으로 나타났다.

참조기는 주로 9월에 조업을 시작하는데 올해는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제주도에서 흑산도로 이어지는 해역에서 근해자망 조업이 부진해 어획량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오징어의 경우 강원 연근해에서 북한 한류 세력이 강해지면서 채낚기 어업 어장이 형성되지 않아 어획량이 감소했고, 갈치는 올 상반기 어린 물고기의 과도한 어획으로 자원량이 감소하고 어장이 줄어들어 어획이 부진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또 멸치는 남해안의 수온 상승으로 인해 산란양이 감소해 어획량이 줄었다.
  • 9월 어획량…청어·고등어↑, 참조기·오징어·멸치↓
    • 입력 2016-11-15 11:12:12
    • 수정2016-11-15 11:19:36
    경제
올해 9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조사 결과 청어와 전갱이, 고등어의 어획량은 늘고 참조기와 오징어, 멸치의 어획량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9월 청어 어획량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천123톤으로 116.4% 늘었고, 전갱이와 고등어 어획량 역시 각각 2천76톤과 만 9천166톤으로 91%와 55.5% 증가했다.

해수부는 포항 등 동해 남부 근해에 한류성 어종인 청어에 적합한 수온이 유지되면서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전갱이와 고등어는 대마난류의 영향을 받는 제주도에서 서해로 이어지는 중남부 해역에 어장이 형성되면서 대형선망 어업의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올해 9월 참조기 어획량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천 990톤으로 54.1% 감소했고, 오징어와 멸치의 경우 각각 49.2%와 47.6% 감소한 9천719톤과 만 3천828톤으로 나타났다.

참조기는 주로 9월에 조업을 시작하는데 올해는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제주도에서 흑산도로 이어지는 해역에서 근해자망 조업이 부진해 어획량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오징어의 경우 강원 연근해에서 북한 한류 세력이 강해지면서 채낚기 어업 어장이 형성되지 않아 어획량이 감소했고, 갈치는 올 상반기 어린 물고기의 과도한 어획으로 자원량이 감소하고 어장이 줄어들어 어획이 부진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또 멸치는 남해안의 수온 상승으로 인해 산란양이 감소해 어획량이 줄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