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이해찬 “美 조야 한미FTA로 손해 인식”
입력 2016.11.15 (11:28) 수정 2016.11.15 (11:33)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15일 "참여정부가 협상할 때부터 그런 이야기가 많이 나왔는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해 미국이 손해 봤다는 인식이 미국 조야에 많이 깔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해찬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주최의 '미 대선결과와 한반도 정세분석 좌담회'에서 "트럼프가 한미 FTA 부분에 대해 상당히 역점을 두는 듯하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눈여겨봐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한미방위조약 분담금 문제와 사드배치, 북핵 관련 입장이 어떻게 정리될지 봐야 한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포기로 봐선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가 미국 수출의존이 그리 안 높아 영향이 크지 않을 것 같지만,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태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어 "미국 경제 양극화가 심화하고 내수가 부진하고 일자리가 많이 줄어들면서 불만이 많이 표출됐는데 우리 관점에서 보면 불확실성이 상당히 커졌다는 느낌"이라며 "트럼프 공약이 정제된 게 아니라 즉흥적으로 나온 것도 많아 인수위 과정에서 정리하겠지만, 우리가 대응하는데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해찬 “美 조야 한미FTA로 손해 인식”
    • 입력 2016-11-15 11:28:16
    • 수정2016-11-15 11:33:22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15일 "참여정부가 협상할 때부터 그런 이야기가 많이 나왔는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해 미국이 손해 봤다는 인식이 미국 조야에 많이 깔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해찬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주최의 '미 대선결과와 한반도 정세분석 좌담회'에서 "트럼프가 한미 FTA 부분에 대해 상당히 역점을 두는 듯하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눈여겨봐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한미방위조약 분담금 문제와 사드배치, 북핵 관련 입장이 어떻게 정리될지 봐야 한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포기로 봐선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가 미국 수출의존이 그리 안 높아 영향이 크지 않을 것 같지만,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태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어 "미국 경제 양극화가 심화하고 내수가 부진하고 일자리가 많이 줄어들면서 불만이 많이 표출됐는데 우리 관점에서 보면 불확실성이 상당히 커졌다는 느낌"이라며 "트럼프 공약이 정제된 게 아니라 즉흥적으로 나온 것도 많아 인수위 과정에서 정리하겠지만, 우리가 대응하는데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