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채동욱, ‘최순실 특검’ 추천 검토”
입력 2016.11.15 (11:30) 수정 2016.11.15 (11:40)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최순실 게이트' 특별검사로 추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5일(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채 전 총장을 추천할 것이냐'는 질문에 "국민적 요구에 대해 정당으로서 검토해볼 만하다"라며 "본인 수락 여부가 중요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타진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박 위원장은 "(채 전 총장은) 네티즌과 국민이 가장 원하는 분이다, 국민이 원한다면 야당에서는 추천할 수 있다"고 말해 검토 가능성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특검' 때도 야당이 특검 후보자를 추천해 대통령이 임명했다"며 "이번 '최순실 특검' 역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한 사람씩 추천하면 대통령이 임명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 박지원 “채동욱, ‘최순실 특검’ 추천 검토”
    • 입력 2016-11-15 11:30:56
    • 수정2016-11-15 11:40:35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최순실 게이트' 특별검사로 추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5일(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채 전 총장을 추천할 것이냐'는 질문에 "국민적 요구에 대해 정당으로서 검토해볼 만하다"라며 "본인 수락 여부가 중요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타진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박 위원장은 "(채 전 총장은) 네티즌과 국민이 가장 원하는 분이다, 국민이 원한다면 야당에서는 추천할 수 있다"고 말해 검토 가능성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특검' 때도 야당이 특검 후보자를 추천해 대통령이 임명했다"며 "이번 '최순실 특검' 역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한 사람씩 추천하면 대통령이 임명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