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테헤란 지독한 스모그 계속…“최근 3주간 412명 사망”
입력 2016.11.15 (20:34) 수정 2016.11.15 (20:39) 국제
이란 테헤란에서 심한 스모그가 발생, 15일(현지시간) 이틀째 각급 학교가 휴교했고,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에게 사과했다.

라자브 알리 코스로아바디 테헤란시 관광청장은 이날 "테헤란 시민들의 친절함으로 관광객의 마음에서 테헤란의 '회색 이미지'를 지우기를 바란다"며 외국인 관광객에게 공기 오염에 대해 사과했다. 하비브 커셔니 테헤란 시의회 의원은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약 3주간 테헤란에서 공기 오염으로 412명이 죽었다고 한다"며 "테헤란 시는 도대체 무엇을 한 것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테헤란시는 14일에 이어 15일에도 각급 학교를 휴교하도록 하고, 되도록 외출이나 야외 운동을 삼가라고 권고했다. 테헤란시는 또 공기 오염으로 노약자나 어린이가 호흡곤란을 갑자기 일으키는 데 대비해 시내 중심부에 앰뷸런스를 대기했다. 시내 중심부에 차가 진입하지 못하도록 일일 통행허가증 판매를 14일부터 중단했다. 모하마드 바게르 칼리파프 테헤란 시장은 직접 지하철로 출퇴근하면서 대중교통 이용을 호소했다.

테헤란의 PM2.5(지름이 2.5㎛ 이하인 초미세먼지) 농도는 14일 오전 155㎍/㎥ 였고 15일 오전에는 146㎍/㎥를 기록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치는 24시간 평균 25㎍/㎥다. 고지대 분지인 테헤란은 1천만대에 달하는 낡은 자동차와 저품질 휘발유로 겨울철에 특히 스모그가 심각하다.
  • 테헤란 지독한 스모그 계속…“최근 3주간 412명 사망”
    • 입력 2016-11-15 20:34:07
    • 수정2016-11-15 20:39:46
    국제
이란 테헤란에서 심한 스모그가 발생, 15일(현지시간) 이틀째 각급 학교가 휴교했고,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에게 사과했다.

라자브 알리 코스로아바디 테헤란시 관광청장은 이날 "테헤란 시민들의 친절함으로 관광객의 마음에서 테헤란의 '회색 이미지'를 지우기를 바란다"며 외국인 관광객에게 공기 오염에 대해 사과했다. 하비브 커셔니 테헤란 시의회 의원은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약 3주간 테헤란에서 공기 오염으로 412명이 죽었다고 한다"며 "테헤란 시는 도대체 무엇을 한 것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테헤란시는 14일에 이어 15일에도 각급 학교를 휴교하도록 하고, 되도록 외출이나 야외 운동을 삼가라고 권고했다. 테헤란시는 또 공기 오염으로 노약자나 어린이가 호흡곤란을 갑자기 일으키는 데 대비해 시내 중심부에 앰뷸런스를 대기했다. 시내 중심부에 차가 진입하지 못하도록 일일 통행허가증 판매를 14일부터 중단했다. 모하마드 바게르 칼리파프 테헤란 시장은 직접 지하철로 출퇴근하면서 대중교통 이용을 호소했다.

테헤란의 PM2.5(지름이 2.5㎛ 이하인 초미세먼지) 농도는 14일 오전 155㎍/㎥ 였고 15일 오전에는 146㎍/㎥를 기록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치는 24시간 평균 25㎍/㎥다. 고지대 분지인 테헤란은 1천만대에 달하는 낡은 자동차와 저품질 휘발유로 겨울철에 특히 스모그가 심각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