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K 얻어낸 토트넘 손흥민, 웨스트햄전 3-2 역전승 견인
입력 2016.11.20 (07:36)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 후반 교체 출전해 어시스트에 가까운 패스에 이어 페널티킥까지 얻어내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래인에서 열린 2016-2017시즌 리그 12라운드 런던 더비에서 웨스트햄에 3-2로 이겼다.

손흥민은 팀이 1-2로 뒤지고 있던 후반 27분 무사 뎀벨레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손흥민은 좌우 측면을 오가며 공격기회를 엿봤고 후반 44분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이 공을 상대 골키퍼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문전에 있던 해리 케인에게 연결됐고, 케인이 왼발로 가볍게 차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크로스가 골키퍼 손끝에 걸린 뒤 케인에게 연결됐지만,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나 ESPN 등은 손흥민의 어시스트로 인정하지는 않았다.

손흥민은 그러나 2분 뒤 왼쪽 측면을 돌파하다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케인은 침착히 슈팅, 역전에 성공했다.

막판에 경기를 뒤집은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6분간 잘 지켜 승리했다.

토트넘은 이날 케인과 빈센트 얀센을 동시에 투입하고, 뎀벨레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측면에 배치했다.

에릭센의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는 등 몇 차례 공격찬스를 놓친 토트넘은 전반 24분 웨스트햄에 먼저 실점했다.

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웨스트햄 미카일 안토니오의 헤딩 슈팅으로 선제 실점한 토트넘은 후반 6분 이번 시즌 리그 경기에 첫 선발 출전한 해리 링크스의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코너킥 상황에서 얀센이 문전 경합 도중 윈스턴 리드에게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고, 키커로 나선 마누엘 란시니가 후반 23분 골을 넣으며 또다시 뒤처졌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얀센 대신 알리를, 후반 27분 뎀벨레 대신 손흥민을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고 손흥민의 활약으로 승점 3을 챙겼다.

직전 경기까지 리그 무패행진을 유지했지만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무승부로 부진했던 토트넘은 리그 5경기 만에 승리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이날 추가시간 포함 24분간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에게 비교적 낮은 평점 6.44를 줬다.

팀 내 최고 평점은 멀티골을 터뜨린 케인(평점 8.13)이었다.
  • PK 얻어낸 토트넘 손흥민, 웨스트햄전 3-2 역전승 견인
    • 입력 2016-11-20 07:36:42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 후반 교체 출전해 어시스트에 가까운 패스에 이어 페널티킥까지 얻어내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래인에서 열린 2016-2017시즌 리그 12라운드 런던 더비에서 웨스트햄에 3-2로 이겼다.

손흥민은 팀이 1-2로 뒤지고 있던 후반 27분 무사 뎀벨레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손흥민은 좌우 측면을 오가며 공격기회를 엿봤고 후반 44분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이 공을 상대 골키퍼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문전에 있던 해리 케인에게 연결됐고, 케인이 왼발로 가볍게 차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크로스가 골키퍼 손끝에 걸린 뒤 케인에게 연결됐지만,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나 ESPN 등은 손흥민의 어시스트로 인정하지는 않았다.

손흥민은 그러나 2분 뒤 왼쪽 측면을 돌파하다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케인은 침착히 슈팅, 역전에 성공했다.

막판에 경기를 뒤집은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6분간 잘 지켜 승리했다.

토트넘은 이날 케인과 빈센트 얀센을 동시에 투입하고, 뎀벨레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측면에 배치했다.

에릭센의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는 등 몇 차례 공격찬스를 놓친 토트넘은 전반 24분 웨스트햄에 먼저 실점했다.

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웨스트햄 미카일 안토니오의 헤딩 슈팅으로 선제 실점한 토트넘은 후반 6분 이번 시즌 리그 경기에 첫 선발 출전한 해리 링크스의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코너킥 상황에서 얀센이 문전 경합 도중 윈스턴 리드에게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고, 키커로 나선 마누엘 란시니가 후반 23분 골을 넣으며 또다시 뒤처졌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얀센 대신 알리를, 후반 27분 뎀벨레 대신 손흥민을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고 손흥민의 활약으로 승점 3을 챙겼다.

직전 경기까지 리그 무패행진을 유지했지만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무승부로 부진했던 토트넘은 리그 5경기 만에 승리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이날 추가시간 포함 24분간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에게 비교적 낮은 평점 6.44를 줬다.

팀 내 최고 평점은 멀티골을 터뜨린 케인(평점 8.13)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