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대선주자들, 오늘 오찬 회동…공조 성사에 관심
입력 2016.11.20 (12:00) 수정 2016.11.20 (13:08) 정치
야당 대선주자들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정국 해법 모색을 위해 오늘(20일) 회동했다.

앞서 실무준비위 측은 야당 대선주자들이 참여하는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오늘 낮 1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비상시국 정치회의에는 김부겸 민주당 의원,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이 참석했다. 또, 천정배 국민의당 전 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참석 요청을 받아 자리를 함께 했다.

다만,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는 개인 일정으로 인해 참석하지 않았다.

그동안 야당 대선주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방식 등을 놓고 저마다 다른 목소리와 해법을 주장해온 만큼, 이번 회동에서 합의 방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 野 대선주자들, 오늘 오찬 회동…공조 성사에 관심
    • 입력 2016-11-20 12:00:19
    • 수정2016-11-20 13:08:14
    정치
야당 대선주자들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정국 해법 모색을 위해 오늘(20일) 회동했다.

앞서 실무준비위 측은 야당 대선주자들이 참여하는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오늘 낮 1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비상시국 정치회의에는 김부겸 민주당 의원,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이 참석했다. 또, 천정배 국민의당 전 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참석 요청을 받아 자리를 함께 했다.

다만,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는 개인 일정으로 인해 참석하지 않았다.

그동안 야당 대선주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방식 등을 놓고 저마다 다른 목소리와 해법을 주장해온 만큼, 이번 회동에서 합의 방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