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테르테, 푸틴에 “미국은 위선적…소국 괴롭혀”
입력 2016.11.20 (13:21) 수정 2016.11.20 (13:37) 국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평소 호감을 표시했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미국에 대한 반감을 쏟아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페루를 방문 중인 두테르테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하며 미국을 겨냥해 "최근 많은 서방국가가 작은 국가들을 괴롭히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필리핀 언론과 AFP 통신 등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뿐만 아니라 그들은 매우 위선적"이라며 "전쟁을 할 것처럼 하면서 막상 출정은 두려워한다"고 비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미국이 베트남전쟁과 이라크전쟁을 벌일 당시 필리핀 군인들의 파병을 강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필리핀이 2004년 이라크에서 필리핀 노동자가 납치돼 참수 위협을 받은 뒤 현지에 파견된 군인들을 철수시켰을 때 "미국이 우리를 힘들게 했다"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약 45분간의 회담에서 필리핀의 '마약과의 전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의 '마약과의 전쟁'을 비판하는 미국에 등을 돌리고 러시아,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최근 그는 "푸틴 대통령과 친구가 되고 싶으며 양국이 서로에게 가장 친한 친구가 되기를 원한다"면서 "상대방에 팔거나 수출할 것이 있으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또 푸틴 대통령을 자신의 '아이돌' 또는 가장 좋아하는 '영웅'이라고 부르며 친밀감을 나타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번 APEC 정상회의 기간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별도로 만나 필리핀 방문을 요청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형제 같은' 중국과 영원히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중국을 방문해 투자협정 체결 등 27조 원 규모의 지원을 약속 받았다.
  • 두테르테, 푸틴에 “미국은 위선적…소국 괴롭혀”
    • 입력 2016-11-20 13:21:45
    • 수정2016-11-20 13:37:36
    국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평소 호감을 표시했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미국에 대한 반감을 쏟아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페루를 방문 중인 두테르테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하며 미국을 겨냥해 "최근 많은 서방국가가 작은 국가들을 괴롭히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필리핀 언론과 AFP 통신 등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뿐만 아니라 그들은 매우 위선적"이라며 "전쟁을 할 것처럼 하면서 막상 출정은 두려워한다"고 비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미국이 베트남전쟁과 이라크전쟁을 벌일 당시 필리핀 군인들의 파병을 강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필리핀이 2004년 이라크에서 필리핀 노동자가 납치돼 참수 위협을 받은 뒤 현지에 파견된 군인들을 철수시켰을 때 "미국이 우리를 힘들게 했다"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약 45분간의 회담에서 필리핀의 '마약과의 전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의 '마약과의 전쟁'을 비판하는 미국에 등을 돌리고 러시아,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최근 그는 "푸틴 대통령과 친구가 되고 싶으며 양국이 서로에게 가장 친한 친구가 되기를 원한다"면서 "상대방에 팔거나 수출할 것이 있으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또 푸틴 대통령을 자신의 '아이돌' 또는 가장 좋아하는 '영웅'이라고 부르며 친밀감을 나타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번 APEC 정상회의 기간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별도로 만나 필리핀 방문을 요청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형제 같은' 중국과 영원히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중국을 방문해 투자협정 체결 등 27조 원 규모의 지원을 약속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