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투병 40대, 장애아들 살해 뒤 투신
입력 2016.11.20 (14:48) 수정 2016.11.20 (14:56) 사회
암 투병 중인 40대 아버지가 지체장애 아들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19일(어제) 오후 2시 쯤 (전북)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아파트 11층에 사는 48살 이 모씨가 아파트에서 투신했다.

이 씨의 집 안에서는 정신지체 장애 아들인 17살 이 모 군이 목이 졸린 흔적을 남긴 채 숨져 있었다.

경찰은 이 씨가 자신과 아들의 신병을 비관했다는 가족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암투병 40대, 장애아들 살해 뒤 투신
    • 입력 2016-11-20 14:48:40
    • 수정2016-11-20 14:56:51
    사회
암 투병 중인 40대 아버지가 지체장애 아들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19일(어제) 오후 2시 쯤 (전북)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아파트 11층에 사는 48살 이 모씨가 아파트에서 투신했다.

이 씨의 집 안에서는 정신지체 장애 아들인 17살 이 모 군이 목이 졸린 흔적을 남긴 채 숨져 있었다.

경찰은 이 씨가 자신과 아들의 신병을 비관했다는 가족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