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공소장에 “대통령 범죄 공모 관계” 적시…파장
입력 2016.11.20 (16:59) 수정 2016.11.20 (17:2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비서관을 모두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이 이들의 공소장에 박근혜 대통령과 '공범' 관계라고 적시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경주 기자!

<질문>
오늘 재판에 넘겨진 세 사람에게 검찰이 어떤 혐의를 적용했죠?

<답변>
네 검찰이 오늘 오전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 정호성 전 비서관을 일괄 기소했습니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46일 만입니다.

최 씨와 안 전 수석에게는 직권남용과 강요, 강요 미수 혐의가 공통적으로 적용됐습니다.

이들이 53개 대기업에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출연금 774억 원을 내도록 압박하고, 롯데에 추가로 70억 원을 요구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또 최 씨 소유 회사인 더플레이그라운드에 현대차그룹이 70억 원 규모의 광고를 주도록 강요하고, 최 씨 지인의 회사가 10억 원대 용역을 따 내도록 강요한 사실도 포함됐습니다.

이른바 포스코 계열 광고사 포레카 지분을 강탈하려 한 혐의와 KT에 직원 인사 청탁 혐의 등도 공소장에 적시됐습니다.

하지만 제3자 뇌물 혐의는 최 씨와 안 전 수석에게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정호성 전 비서관은 구속영장과 마찬가지로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지난 2013년 1월부터 지난 4월까지 180건의 대통령 관련 문서를 최순실 씨에게 유출했고, 이 가운데 47건은 공무상 비밀 문건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질문>
그런데 이런 범죄 행위에 박 대통령과 공모 관계가 있다고 검찰이 밝히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는데요?

<답변>
네, 검찰은 오늘 기소한 세 사람과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 관계라고 밝혔는데요,

이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조사할 계획입니다.

법원이 공개한 공소장을 보면, 박 대통령은 세 사람의 범죄 혐의 대부분에 공범으로 등장하는데요,

검찰 수사 결과, 박 대통령은 수백억 대 재단 출연금 모금과 7대 대기업 총수 독대가 이뤄지도록 안 전 수석에게 직접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최 씨가 재단 이름과 임원 등을 결정하면, 박 대통령이 안 전 수석에게 그대로 이행하도록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안 전 수석에게 현대차 측에 최 씨의 회사 플레이그라운드 관련 자료를 건네도록 하고, 플레이그라운드가 수십억 대 광고를 따 내도록 도운 사실도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정 전 비서관이 최 씨에게 유출한 비밀 문서 역시, 박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질문>
검찰 발표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측은 어떤 입장인가요?

<답변>
네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대통령이 피의자로 입건되면서 박 대통령 측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는데요,

검찰 발표 직후 박근혜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인은 지극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유 변호사는 공소 사실을 구체적으로 파악한 뒤 오늘 중으로 공식 입장을 내 놓을 예정입니다.

또 공소장을 바탕으로 이번주 초 예정된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대비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검찰, 공소장에 “대통령 범죄 공모 관계” 적시…파장
    • 입력 2016-11-20 17:01:14
    • 수정2016-11-20 17:26:51
    뉴스 5
<앵커 멘트>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비서관을 모두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이 이들의 공소장에 박근혜 대통령과 '공범' 관계라고 적시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경주 기자!

<질문>
오늘 재판에 넘겨진 세 사람에게 검찰이 어떤 혐의를 적용했죠?

<답변>
네 검찰이 오늘 오전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 정호성 전 비서관을 일괄 기소했습니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46일 만입니다.

최 씨와 안 전 수석에게는 직권남용과 강요, 강요 미수 혐의가 공통적으로 적용됐습니다.

이들이 53개 대기업에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출연금 774억 원을 내도록 압박하고, 롯데에 추가로 70억 원을 요구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또 최 씨 소유 회사인 더플레이그라운드에 현대차그룹이 70억 원 규모의 광고를 주도록 강요하고, 최 씨 지인의 회사가 10억 원대 용역을 따 내도록 강요한 사실도 포함됐습니다.

이른바 포스코 계열 광고사 포레카 지분을 강탈하려 한 혐의와 KT에 직원 인사 청탁 혐의 등도 공소장에 적시됐습니다.

하지만 제3자 뇌물 혐의는 최 씨와 안 전 수석에게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정호성 전 비서관은 구속영장과 마찬가지로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지난 2013년 1월부터 지난 4월까지 180건의 대통령 관련 문서를 최순실 씨에게 유출했고, 이 가운데 47건은 공무상 비밀 문건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질문>
그런데 이런 범죄 행위에 박 대통령과 공모 관계가 있다고 검찰이 밝히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는데요?

<답변>
네, 검찰은 오늘 기소한 세 사람과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 관계라고 밝혔는데요,

이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조사할 계획입니다.

법원이 공개한 공소장을 보면, 박 대통령은 세 사람의 범죄 혐의 대부분에 공범으로 등장하는데요,

검찰 수사 결과, 박 대통령은 수백억 대 재단 출연금 모금과 7대 대기업 총수 독대가 이뤄지도록 안 전 수석에게 직접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최 씨가 재단 이름과 임원 등을 결정하면, 박 대통령이 안 전 수석에게 그대로 이행하도록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안 전 수석에게 현대차 측에 최 씨의 회사 플레이그라운드 관련 자료를 건네도록 하고, 플레이그라운드가 수십억 대 광고를 따 내도록 도운 사실도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정 전 비서관이 최 씨에게 유출한 비밀 문서 역시, 박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질문>
검찰 발표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측은 어떤 입장인가요?

<답변>
네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대통령이 피의자로 입건되면서 박 대통령 측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는데요,

검찰 발표 직후 박근혜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인은 지극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유 변호사는 공소 사실을 구체적으로 파악한 뒤 오늘 중으로 공식 입장을 내 놓을 예정입니다.

또 공소장을 바탕으로 이번주 초 예정된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대비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