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현, LF포인트 왕중왕전 3차 연장 끝에 우승
입력 2016.11.20 (17:44) 연합뉴스
이승현(25·NH투자증권)이 번외 경기인 LF포인트 왕중왕전에서 연장 3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LF포인트 왕중왕전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톱 골퍼 10명이 총상금 1억7천만원, 우승 상금 5천만원을 걸고 벌이는 이벤트 대회다.

19일과 20일 전남 장흥 JNJ골프장(파72)에서 1·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열린 이 대회는 끝까지 우승자를 쉽게 예측할 수 없는 각축전으로 펼쳐졌다.

이승현은 20일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치고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고진영(21·넵스), 장수연(22·롯데) 김해림(27·롯데)도 똑같이 최종 8언더파를 기록, 4명이 연장전에 들어가게 됐다.

김해림은 이날 5타를 줄였고, 장수연은 4언더파, 고진영은 1언더파를 적어냈다.

18번홀(파4)에서 펼쳐진 연장 1차전에서는 4명이 모두 파를 기록, 연장 2차전으로 넘어갔다.

연장 2차전부터 이승현의 명품 퍼팅이 빛났다.

이승현은 연장 2차전에서 장거리 버디 퍼트를 넣었다. 이후 장수연도 버디에 성공해 연장 3차전으로 끌고 들어갔다. 고진영과 김해림은 버디에 실패해 탈락했다.

이승현은 연장 3차전에서도 버디에 성공하며 장수연을 따돌리고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이승현은 올 시즌 KLPGA 투어에서 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과 혼마골프·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2승을 거뒀다. 통산 우승은 5회다.

LF포인트 왕중왕전은 대회 때마다 컷 통과, 톱10 입상, 연속 대회 톱10 입상 등 성과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해 상위 8명과 초청선수 2명이 출전한다.

조윤지(25·NH투자증권)와 양수진(25·파리게이츠)이 공동 5위를 차지했고, 정희원(24·파인테크닉스), 배선우(22·삼천리), 조정민(23·문영그룹), 박결(20·NH투자증권)이 각각 7∼10위를 거뒀다.
  • 이승현, LF포인트 왕중왕전 3차 연장 끝에 우승
    • 입력 2016-11-20 17:44:46
    연합뉴스
이승현(25·NH투자증권)이 번외 경기인 LF포인트 왕중왕전에서 연장 3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LF포인트 왕중왕전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톱 골퍼 10명이 총상금 1억7천만원, 우승 상금 5천만원을 걸고 벌이는 이벤트 대회다.

19일과 20일 전남 장흥 JNJ골프장(파72)에서 1·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열린 이 대회는 끝까지 우승자를 쉽게 예측할 수 없는 각축전으로 펼쳐졌다.

이승현은 20일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치고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고진영(21·넵스), 장수연(22·롯데) 김해림(27·롯데)도 똑같이 최종 8언더파를 기록, 4명이 연장전에 들어가게 됐다.

김해림은 이날 5타를 줄였고, 장수연은 4언더파, 고진영은 1언더파를 적어냈다.

18번홀(파4)에서 펼쳐진 연장 1차전에서는 4명이 모두 파를 기록, 연장 2차전으로 넘어갔다.

연장 2차전부터 이승현의 명품 퍼팅이 빛났다.

이승현은 연장 2차전에서 장거리 버디 퍼트를 넣었다. 이후 장수연도 버디에 성공해 연장 3차전으로 끌고 들어갔다. 고진영과 김해림은 버디에 실패해 탈락했다.

이승현은 연장 3차전에서도 버디에 성공하며 장수연을 따돌리고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이승현은 올 시즌 KLPGA 투어에서 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과 혼마골프·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2승을 거뒀다. 통산 우승은 5회다.

LF포인트 왕중왕전은 대회 때마다 컷 통과, 톱10 입상, 연속 대회 톱10 입상 등 성과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해 상위 8명과 초청선수 2명이 출전한다.

조윤지(25·NH투자증권)와 양수진(25·파리게이츠)이 공동 5위를 차지했고, 정희원(24·파인테크닉스), 배선우(22·삼천리), 조정민(23·문영그룹), 박결(20·NH투자증권)이 각각 7∼10위를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