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세계최장 양자통신망 개통…최초 상용화 눈앞
입력 2016.11.20 (18:52) 수정 2016.11.20 (19:43) 국제
중국이 712㎞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긴 양자(量子) 통신망 개통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양자위성을 발사했던 중국이 통신망까지 개통함으로써, 양자통신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계기가 될 전망이다.

20일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이 3년간 노력 끝에 최근 안후이(安徽)성 허페이(合肥)에서 상하이(上海)까지 712㎞ 구간에 도·감청의 원천적 차단이 가능한 양자통신 네트워크 건설을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11개 기지국을 보유한 이 구간은 연내 개통이 예상되는 베이징(北京)과 상하이를 잇는 2천㎞ 통신망 일부다.

양자통신은 양자역학을 응용해 생성된 암호키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중간에 도·감청과 해킹 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해 금융과 개인신용정보가 오가는 금융망 등으로 활용될 수 있는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중국은 지난 8월 16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발사한 양자위성 묵자(墨子)호와 양자 통신망을 연결해 본격적인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 중국, 세계최장 양자통신망 개통…최초 상용화 눈앞
    • 입력 2016-11-20 18:52:51
    • 수정2016-11-20 19:43:25
    국제
중국이 712㎞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긴 양자(量子) 통신망 개통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양자위성을 발사했던 중국이 통신망까지 개통함으로써, 양자통신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계기가 될 전망이다.

20일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이 3년간 노력 끝에 최근 안후이(安徽)성 허페이(合肥)에서 상하이(上海)까지 712㎞ 구간에 도·감청의 원천적 차단이 가능한 양자통신 네트워크 건설을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11개 기지국을 보유한 이 구간은 연내 개통이 예상되는 베이징(北京)과 상하이를 잇는 2천㎞ 통신망 일부다.

양자통신은 양자역학을 응용해 생성된 암호키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중간에 도·감청과 해킹 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해 금융과 개인신용정보가 오가는 금융망 등으로 활용될 수 있는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중국은 지난 8월 16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발사한 양자위성 묵자(墨子)호와 양자 통신망을 연결해 본격적인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