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틀리프·크레익 52득점’ 삼성, LG 꺾고 홈 9연승
입력 2016.11.20 (19:00) 수정 2016.11.20 (19:05) 연합뉴스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마이클 크레익이 52점을 합작한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창원 LG를 꺾고 홈코트 9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2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103-93으로 이겼다.

삼성은 직전 울산 모비스 원정전에서 패해 선두 자리를 내줬지만 이날 승리로 연패에 빠지지 않는 저력을 보였고, 팀의 홈 최다 연승 타이기록(9경기)을 세웠다.

삼성은 이날 외곽포를 앞세워 일찌감치 앞서나갔다.

삼성은 1쿼터 7-7에서 임동섭의 3점슛 2방과 리카르도 라틀리프의 연속 득점 등을 앞세워 순식간에 19-11로 달아났다. 삼성은 1쿼터 막판 최윤호의 3점슛으로 30-19를 만들었다.

삼성은 1쿼터 3점슛 9개를 던져 5개를 적중시켰다.

삼성은 50-42로 앞선 채 3쿼터를 시작했고, 임동섭의 3점슛으로 3쿼터 4분 43초를 남기고 70-49 21점차로 달아났다.

이후 삼성은 LG 정창영과 기승호에게 연속 3점슛을 내주며 4쿼터 6분 51초를 남기고 75-86, 한자릿 수 점수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삼성은 96-81로 앞선 상황에서 라틀리프가 5반칙 퇴장을 당했지만, 크레익이 골밑을 지키며 승리를 가져갔다.

이날 라틀리프는 28득점 13리바운드, 크레익이 24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임동섭이 15득점, 김준일과 문태영도 9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LG는 이날 패배로 3연패 부진에 빠졌다.
  • ‘라틀리프·크레익 52득점’ 삼성, LG 꺾고 홈 9연승
    • 입력 2016-11-20 19:00:19
    • 수정2016-11-20 19:05:47
    연합뉴스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마이클 크레익이 52점을 합작한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창원 LG를 꺾고 홈코트 9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2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103-93으로 이겼다.

삼성은 직전 울산 모비스 원정전에서 패해 선두 자리를 내줬지만 이날 승리로 연패에 빠지지 않는 저력을 보였고, 팀의 홈 최다 연승 타이기록(9경기)을 세웠다.

삼성은 이날 외곽포를 앞세워 일찌감치 앞서나갔다.

삼성은 1쿼터 7-7에서 임동섭의 3점슛 2방과 리카르도 라틀리프의 연속 득점 등을 앞세워 순식간에 19-11로 달아났다. 삼성은 1쿼터 막판 최윤호의 3점슛으로 30-19를 만들었다.

삼성은 1쿼터 3점슛 9개를 던져 5개를 적중시켰다.

삼성은 50-42로 앞선 채 3쿼터를 시작했고, 임동섭의 3점슛으로 3쿼터 4분 43초를 남기고 70-49 21점차로 달아났다.

이후 삼성은 LG 정창영과 기승호에게 연속 3점슛을 내주며 4쿼터 6분 51초를 남기고 75-86, 한자릿 수 점수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삼성은 96-81로 앞선 상황에서 라틀리프가 5반칙 퇴장을 당했지만, 크레익이 골밑을 지키며 승리를 가져갔다.

이날 라틀리프는 28득점 13리바운드, 크레익이 24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임동섭이 15득점, 김준일과 문태영도 9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LG는 이날 패배로 3연패 부진에 빠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