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루비오 “트럼프정부 1순위는 카스트로 정권에 양보한 것 철회”
입력 2016.11.28 (04:08) 수정 2016.11.28 (05:42) 국제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미국 상원의원은 27일(현지시각)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정부의 대(對)쿠바정책은 그동안 미국이 카스트로 정권에 양보한 것을 철회하는 것이 1순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쿠바계 출신인 루비오 의원은 트럼프 당선인이 자신의 대선 공약대로 쿠바에 대한 양보철회를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으로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확신한다"고 단언했다. 그는 "많은 사람의 입장에서 피델 카스트로의 죽음은 역사적이고 심리적인 이정표"라며 "우리의 목표는 (쿠바 정권) 처벌이 아니라 미국의 쿠바 정책을 통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파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목표는 미국의 이익을 찾는 것이고, 두 번째는 가까운 미래에 민주적으로 정권이 이양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돕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그간의 쿠바 정책에 대한 모든 것을 조사한 뒤 트럼프 정부에 (대안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오바마 정부는 2014년 12월 쿠바와 관계복원을 선언한 뒤 지난해 5월 쿠바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33년 만에 삭제했다. 지난해 7월엔 외교단절(1961년) 이후 54년 만에 쿠바 아바나에 미국 대사관을 열었다.

그러나 이번 미 대선에서 트럼프가 당선된 데다 카스트로 전 의장이 타계하면서, 미국과 쿠바의 관계 개선이 다시 불확실해졌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해 10월 일간지 '데일리 콜러' 인터뷰에서 "50년이면 충분하다"며 미국과 쿠바의 관계 정상화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지만, 올해 9월 플로리다 주(州) 마이애미 유세에서는 쿠바가 미국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다시 단교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당시 "관계복원 협상이 카스트로 정권에만 이익이 되는 일방적인 것"이라고 비판하고, 종교와 정치적 자유의 보장, 모든 정치범 석방 등 요구조건이 수용되지 않으면 쿠바와의 외교관계 회복을 종전으로 되돌리겠다고 공언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전날 카스트로 전 의장 타계에 대한 성명에서도 "세계는 자국민을 거의 60년간 억압했던 야만적인 독재자의 타계를 목격했다. 피델 카스트로의 유산은 총살형과 절도, 상상할 수 없는 고통, 가난, 그리고 기본적인 인권의 부정이었다"고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 루비오 “트럼프정부 1순위는 카스트로 정권에 양보한 것 철회”
    • 입력 2016-11-28 04:08:28
    • 수정2016-11-28 05:42:21
    국제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미국 상원의원은 27일(현지시각)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정부의 대(對)쿠바정책은 그동안 미국이 카스트로 정권에 양보한 것을 철회하는 것이 1순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쿠바계 출신인 루비오 의원은 트럼프 당선인이 자신의 대선 공약대로 쿠바에 대한 양보철회를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으로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확신한다"고 단언했다. 그는 "많은 사람의 입장에서 피델 카스트로의 죽음은 역사적이고 심리적인 이정표"라며 "우리의 목표는 (쿠바 정권) 처벌이 아니라 미국의 쿠바 정책을 통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파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목표는 미국의 이익을 찾는 것이고, 두 번째는 가까운 미래에 민주적으로 정권이 이양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돕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그간의 쿠바 정책에 대한 모든 것을 조사한 뒤 트럼프 정부에 (대안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오바마 정부는 2014년 12월 쿠바와 관계복원을 선언한 뒤 지난해 5월 쿠바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33년 만에 삭제했다. 지난해 7월엔 외교단절(1961년) 이후 54년 만에 쿠바 아바나에 미국 대사관을 열었다.

그러나 이번 미 대선에서 트럼프가 당선된 데다 카스트로 전 의장이 타계하면서, 미국과 쿠바의 관계 개선이 다시 불확실해졌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해 10월 일간지 '데일리 콜러' 인터뷰에서 "50년이면 충분하다"며 미국과 쿠바의 관계 정상화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지만, 올해 9월 플로리다 주(州) 마이애미 유세에서는 쿠바가 미국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다시 단교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당시 "관계복원 협상이 카스트로 정권에만 이익이 되는 일방적인 것"이라고 비판하고, 종교와 정치적 자유의 보장, 모든 정치범 석방 등 요구조건이 수용되지 않으면 쿠바와의 외교관계 회복을 종전으로 되돌리겠다고 공언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전날 카스트로 전 의장 타계에 대한 성명에서도 "세계는 자국민을 거의 60년간 억압했던 야만적인 독재자의 타계를 목격했다. 피델 카스트로의 유산은 총살형과 절도, 상상할 수 없는 고통, 가난, 그리고 기본적인 인권의 부정이었다"고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