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공화당 대선 후보 피용 선출…“완전한 변화” 약속
입력 2016.11.28 (06:07) 수정 2016.11.28 (06:33) 국제
내년 4월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제1야당 공화당 후보로 프랑수아 피용(62) 전 총리가 선출됐다.

피용 전 총리는 27일(현지시각) 치러진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 2차 결선 투표에서 알랭 쥐페 전 총리를 누르고 승리했다. 피용은 결선 투표에서 76%를 개표한 시점에 67.5%의 득표율로 32.5%에 그친 쥐페에 대승을 거뒀다.

피용 전 총리는 승리가 확정된 뒤 지지자들 앞에 나서서 "프랑스 국민은 완전한 변화를 위한 행동을 원하고 있다"며 "내게는 프랑스 국민에게 다시 자신감을 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극우파와 국민에게 신임을 잃은 (집권) 좌파에 승리하기 위해 단결하자"고 말했다. 피용 지지자들은 "피용, 대통령"을 외치며 그의 승리를 축하했다.

쥐페 전 총리는 "피용이 결선 투표에서 승리했다"면서 "내년 대선에서 그가 승리하기를 바란다. 그를 돕겠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피용 전 총리는 일주일 전인 20일 치러진 경선 1차 투표에서 쥐페 전 총리에 16%포인트의 큰 득표율 차이로 앞섰다. 1차 투표에서 3위로 탈락한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피용 지지를 선언하면서 최종 승리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번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당원이 아닌 일반 유권자도 2유로(약 2천500원)만 내면 투표할 수 있었다. 공화당 경선 1차 투표에 430만 명, 2차 결선 투표에 450만 명이 각각 투표하는 등 비당원이 대거 참여해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르코지 전 정부에서 2007∼2012년 총리를 지낸 피용은 공공부문에서 50만 명을 감축하고 주당 노동시간을 35시간에서 39시간으로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의 강력한 신자유주의적 정책인 '대처리즘'을 지지하는 친시장주의자로 평가받는다.

또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동성애와 낙태에 반대하는 보수주의자이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올랑드 사회당 정부의 동성결혼법을 개정해 동성 부부의 입양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이 당면한 가장 큰 문제 가운데 하나인 이민과 관련해서는 "프랑스에 너무 이민자가 많다"면서 "프랑스에 오고자 하는 이들을 모두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공화당 경선에서도 피용 전 총리는 이민자 수를 최소화하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최근 프랑스에서 시행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후보는 내년 대선에서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 좌파 집권 사회당이 내부 분열과 인기 저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내년 대선에서는 공화당 피용 후보와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 대표가 대선 2차 결선 투표에서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9월 여론조사기관 BVA의 설문조사 결과 피용은 결선에서 르펜과 맞붙었을 때 61% 대 39%로 승리하는 것으로 나왔다.

프랑스의 차기 대선은 내년 4월 23일 시행된다.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2주일 뒤인 5월 7일 1위와 2위 득표자가 결선 투표를 치른다.
  • 佛공화당 대선 후보 피용 선출…“완전한 변화” 약속
    • 입력 2016-11-28 06:07:34
    • 수정2016-11-28 06:33:23
    국제
내년 4월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제1야당 공화당 후보로 프랑수아 피용(62) 전 총리가 선출됐다.

피용 전 총리는 27일(현지시각) 치러진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 2차 결선 투표에서 알랭 쥐페 전 총리를 누르고 승리했다. 피용은 결선 투표에서 76%를 개표한 시점에 67.5%의 득표율로 32.5%에 그친 쥐페에 대승을 거뒀다.

피용 전 총리는 승리가 확정된 뒤 지지자들 앞에 나서서 "프랑스 국민은 완전한 변화를 위한 행동을 원하고 있다"며 "내게는 프랑스 국민에게 다시 자신감을 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극우파와 국민에게 신임을 잃은 (집권) 좌파에 승리하기 위해 단결하자"고 말했다. 피용 지지자들은 "피용, 대통령"을 외치며 그의 승리를 축하했다.

쥐페 전 총리는 "피용이 결선 투표에서 승리했다"면서 "내년 대선에서 그가 승리하기를 바란다. 그를 돕겠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피용 전 총리는 일주일 전인 20일 치러진 경선 1차 투표에서 쥐페 전 총리에 16%포인트의 큰 득표율 차이로 앞섰다. 1차 투표에서 3위로 탈락한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피용 지지를 선언하면서 최종 승리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번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당원이 아닌 일반 유권자도 2유로(약 2천500원)만 내면 투표할 수 있었다. 공화당 경선 1차 투표에 430만 명, 2차 결선 투표에 450만 명이 각각 투표하는 등 비당원이 대거 참여해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르코지 전 정부에서 2007∼2012년 총리를 지낸 피용은 공공부문에서 50만 명을 감축하고 주당 노동시간을 35시간에서 39시간으로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의 강력한 신자유주의적 정책인 '대처리즘'을 지지하는 친시장주의자로 평가받는다.

또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동성애와 낙태에 반대하는 보수주의자이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올랑드 사회당 정부의 동성결혼법을 개정해 동성 부부의 입양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이 당면한 가장 큰 문제 가운데 하나인 이민과 관련해서는 "프랑스에 너무 이민자가 많다"면서 "프랑스에 오고자 하는 이들을 모두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공화당 경선에서도 피용 전 총리는 이민자 수를 최소화하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최근 프랑스에서 시행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후보는 내년 대선에서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 좌파 집권 사회당이 내부 분열과 인기 저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내년 대선에서는 공화당 피용 후보와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 대표가 대선 2차 결선 투표에서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9월 여론조사기관 BVA의 설문조사 결과 피용은 결선에서 르펜과 맞붙었을 때 61% 대 39%로 승리하는 것으로 나왔다.

프랑스의 차기 대선은 내년 4월 23일 시행된다.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2주일 뒤인 5월 7일 1위와 2위 득표자가 결선 투표를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