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레이 코타키나발루 60대 한국인 숨진 채 발견
입력 2016.11.28 (06:21) 수정 2016.11.28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말레이시아의 휴양지인 코타키나발루 바닷가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60대 한국인 관광객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현지 언론은 어제 오전 11시 반쯤 보르네오 섬 북동부 코타키나발루 연근해 툰쿠 압둘라만 국립공원 가야 섬 앞바다에서 68살 한국인 여성이 호흡이 멈춘 채 물에 떠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발견 당시 이 여성은 구명조끼와 스노클을 착용했고 외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말레이 코타키나발루 60대 한국인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6-11-28 06:22:39
    • 수정2016-11-28 07:32:20
    뉴스광장 1부
말레이시아의 휴양지인 코타키나발루 바닷가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60대 한국인 관광객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현지 언론은 어제 오전 11시 반쯤 보르네오 섬 북동부 코타키나발루 연근해 툰쿠 압둘라만 국립공원 가야 섬 앞바다에서 68살 한국인 여성이 호흡이 멈춘 채 물에 떠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발견 당시 이 여성은 구명조끼와 스노클을 착용했고 외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