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카스트로는 독재자”…美·쿠바 관계 악화되나?
입력 2016.11.28 (06:24) 수정 2016.11.28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카스트로의 사망으로 쿠바의 앞날에 관심이 커지는데요, 여기에도 트럼프의 미국이 큰 변수가 될 듯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와 수교를 하고 개혁 개방을 유도했습니다만 트럼프 당선인은 다시 단교를 할 수도 있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쿠바엔 9일의 애도 기간이 선포됐고, 카스트로의 유해는 쿠바 전역을 순회한 뒤 안장됩니다.

이런 추모 분위기와는 반대로 쿠바계 미국인들이 많은 플로리다에선 축제가 열렸습니다.

<녹취> 산체스(쿠바계 미국인) : "카스트로 독재의 종말을 자축합니다. 우리에겐 자유가 소중합니다."

미국과 쿠바는 지난해 50여 년 만에 다시 수교를 했고 올해엔 정기 항공편 운항도 재개됐습니다.

그러나 쿠바계 유권자들을 의식한 트럼프 당선인은, 후보 시절, 강경한 대 쿠바 정책을 공언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美 대통령 당선인) : "쿠바 정책은 다음 대통령이 뒤집을 수 있습니다. 카스트로 정권이 우리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그렇게 할 것입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외교관계 단절까지 경고하며 쿠바에, 종교와 정치의 자유, 정치범 석방 등을 요구했습니다.

미국의 쿠바계 정치인들은 카스트로 타계를 계기로 트럼프 당선인이 이 공약을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녹취> 마르코 루비오(美 상원의원) : "트럼프 당선인은 오바마 대통령의 쿠바 정책이 잘못됐고 그 정책을 점검해서 바꿀 것은 명확히 했습니다."

미국과의 관계 회복 속에 추진돼온 쿠바의 개혁 개방이 트럼프 정부 출범과 함께 시험대에 오르게 됐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트럼프 “카스트로는 독재자”…美·쿠바 관계 악화되나?
    • 입력 2016-11-28 06:27:05
    • 수정2016-11-28 07:32:2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카스트로의 사망으로 쿠바의 앞날에 관심이 커지는데요, 여기에도 트럼프의 미국이 큰 변수가 될 듯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와 수교를 하고 개혁 개방을 유도했습니다만 트럼프 당선인은 다시 단교를 할 수도 있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쿠바엔 9일의 애도 기간이 선포됐고, 카스트로의 유해는 쿠바 전역을 순회한 뒤 안장됩니다.

이런 추모 분위기와는 반대로 쿠바계 미국인들이 많은 플로리다에선 축제가 열렸습니다.

<녹취> 산체스(쿠바계 미국인) : "카스트로 독재의 종말을 자축합니다. 우리에겐 자유가 소중합니다."

미국과 쿠바는 지난해 50여 년 만에 다시 수교를 했고 올해엔 정기 항공편 운항도 재개됐습니다.

그러나 쿠바계 유권자들을 의식한 트럼프 당선인은, 후보 시절, 강경한 대 쿠바 정책을 공언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美 대통령 당선인) : "쿠바 정책은 다음 대통령이 뒤집을 수 있습니다. 카스트로 정권이 우리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그렇게 할 것입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외교관계 단절까지 경고하며 쿠바에, 종교와 정치의 자유, 정치범 석방 등을 요구했습니다.

미국의 쿠바계 정치인들은 카스트로 타계를 계기로 트럼프 당선인이 이 공약을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녹취> 마르코 루비오(美 상원의원) : "트럼프 당선인은 오바마 대통령의 쿠바 정책이 잘못됐고 그 정책을 점검해서 바꿀 것은 명확히 했습니다."

미국과의 관계 회복 속에 추진돼온 쿠바의 개혁 개방이 트럼프 정부 출범과 함께 시험대에 오르게 됐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