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200m 앞에서도 ‘평화 시위’
입력 2016.11.28 (06:31) 수정 2016.11.28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5차 촛불집회는 사상 처음으로 청와대 인근 200미터 앞까지 집회와 행진이 허용됐는데요,.

시민들은 평화적인 시위 문화를 주도해 경찰과 대치할 때도 앞장서서 '비폭력'을 외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였습니다.

보도에 이세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즉각 퇴진하라!"

1차 행진을 마친 집회 참가자들이 서울 신교동 교차로에 모였습니다.

청와대에서 불과 200미터 떨어진 곳입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질서를 지키면서 문화제 형식으로 자신들의 의사를 표시했습니다.

청와대를 향한 1차 행진에서 참가자들은 율곡로와 사직로를 지나는 4개 경로를 행진하면서 청와대를 동서남쪽으로 에워싸는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청와대와의 거리도 한층 더 좁혀졌습니다.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800미터, 19일 400미터에 이어 이번엔 200미터 앞까지 집회 참가자들이 접근했습니다.

법원은 최근 촛불집회의 질서있는 모습을 볼 때,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집회 허용 이유를 밝혔습니다.

<인터뷰> 노현선·공서연(서울시 종로구) : "(국민들이) 성숙한 모습으로 의견을 나타내주고 계시니까 법원에서도 점점 더 그 범위를 허용하지 않을까 생각해요."

법원이 허가한 시간인 오후 5시 반을 넘기자 경찰과 일부 시위대 간 대치 상황이 벌어졌지만, 시민들은 이번에도 비폭력을 외치며 평화집회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녹취> "밀지마! 비폭력!"

그동안 사실상 금단의 구역이므로 여겨졌던 청와대 앞에서 시민들은 평화 시위를 통해 새로운 집회 문화와 공간을 만들어 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청와대 200m 앞에서도 ‘평화 시위’
    • 입력 2016-11-28 06:38:32
    • 수정2016-11-28 07:25: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5차 촛불집회는 사상 처음으로 청와대 인근 200미터 앞까지 집회와 행진이 허용됐는데요,.

시민들은 평화적인 시위 문화를 주도해 경찰과 대치할 때도 앞장서서 '비폭력'을 외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였습니다.

보도에 이세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즉각 퇴진하라!"

1차 행진을 마친 집회 참가자들이 서울 신교동 교차로에 모였습니다.

청와대에서 불과 200미터 떨어진 곳입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질서를 지키면서 문화제 형식으로 자신들의 의사를 표시했습니다.

청와대를 향한 1차 행진에서 참가자들은 율곡로와 사직로를 지나는 4개 경로를 행진하면서 청와대를 동서남쪽으로 에워싸는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청와대와의 거리도 한층 더 좁혀졌습니다.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800미터, 19일 400미터에 이어 이번엔 200미터 앞까지 집회 참가자들이 접근했습니다.

법원은 최근 촛불집회의 질서있는 모습을 볼 때,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집회 허용 이유를 밝혔습니다.

<인터뷰> 노현선·공서연(서울시 종로구) : "(국민들이) 성숙한 모습으로 의견을 나타내주고 계시니까 법원에서도 점점 더 그 범위를 허용하지 않을까 생각해요."

법원이 허가한 시간인 오후 5시 반을 넘기자 경찰과 일부 시위대 간 대치 상황이 벌어졌지만, 시민들은 이번에도 비폭력을 외치며 평화집회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녹취> "밀지마! 비폭력!"

그동안 사실상 금단의 구역이므로 여겨졌던 청와대 앞에서 시민들은 평화 시위를 통해 새로운 집회 문화와 공간을 만들어 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