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탄핵 추진 속도…“오늘 각 당 초안 완성”
입력 2016.11.28 (06:59) 수정 2016.11.28 (08: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 탄핵 추진에 집중하고 있는 야권은 오늘 탄핵안 초안을 완성할 예정입니다.

이르면 오늘 곧바로 단일안 마련을 위한 논의도 시작한다는 계획이어서 탄핵안 추진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우정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야권은 이르면 오늘, 각 당별로 탄핵안 초안을 확정한 뒤 탄핵안 단일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합니다.

민주당은 헌법 재판소의 심리 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며, 탄핵 사유에서 배제하자는 의견이 있었던 제 3자 뇌물죄에 대해선 포함시키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기동민(민주당 원내대변인) : "국회는 국민의 뜻을 겸허하게 받들어 강고한 탄핵연대로 답해야 합니다."

국민의당은 탄핵안 초안에 제 3자 뇌물죄를 적시키로 했지만 정유라 씨에 대한 삼성의 지원 의혹에 대해선 헌법재판소의 심리 기간을 늘릴 수도 있는만큼 막판까지 적시 여부를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김관영(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 "헌법재판소에 갔을 때 (삼성의 지원 의혹을) 이거 심의하는 데 상당한 증거 자료 문제 때문에, 입증의 문제 때문에,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라는 그런 생각을 합니다."

야권은 국회 본회의가 열리는 다음달 2일과 9일 중 언제 탄핵안을 표결할 지를 결정하기 위해 모레 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갖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와 접촉한 결과 60명 이상이 탄핵 추진에 동조했다며 탄핵안 통과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野, 탄핵 추진 속도…“오늘 각 당 초안 완성”
    • 입력 2016-11-28 07:02:59
    • 수정2016-11-28 08:24:1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 탄핵 추진에 집중하고 있는 야권은 오늘 탄핵안 초안을 완성할 예정입니다.

이르면 오늘 곧바로 단일안 마련을 위한 논의도 시작한다는 계획이어서 탄핵안 추진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우정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야권은 이르면 오늘, 각 당별로 탄핵안 초안을 확정한 뒤 탄핵안 단일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합니다.

민주당은 헌법 재판소의 심리 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며, 탄핵 사유에서 배제하자는 의견이 있었던 제 3자 뇌물죄에 대해선 포함시키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기동민(민주당 원내대변인) : "국회는 국민의 뜻을 겸허하게 받들어 강고한 탄핵연대로 답해야 합니다."

국민의당은 탄핵안 초안에 제 3자 뇌물죄를 적시키로 했지만 정유라 씨에 대한 삼성의 지원 의혹에 대해선 헌법재판소의 심리 기간을 늘릴 수도 있는만큼 막판까지 적시 여부를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김관영(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 "헌법재판소에 갔을 때 (삼성의 지원 의혹을) 이거 심의하는 데 상당한 증거 자료 문제 때문에, 입증의 문제 때문에,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라는 그런 생각을 합니다."

야권은 국회 본회의가 열리는 다음달 2일과 9일 중 언제 탄핵안을 표결할 지를 결정하기 위해 모레 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갖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와 접촉한 결과 60명 이상이 탄핵 추진에 동조했다며 탄핵안 통과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