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리보기] 시사기획 창 : 대통령과 특검
입력 2016.11.28 (07:59) 수정 2016.11.28 (10:32) 미리보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취재 : 홍사훈 유승영 이소정
■ 방송일 : 11월 29일 (화) 밤 10시 KBS 1TV


헌정 사상 첫 '피의자' 대통령

현직 대통령이 대한민국 헌정 사상 처음으로 검찰에 피의자로 입건됐다.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에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특검 수사까지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아직 검찰의 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다음달 출범하는 최순실 특검은 특검 사상12번째다. 100명 넘는 인력이 투입되는 이른바 '슈퍼 특검'은 수사 대상도 광범하다. 청와대 문건 유출부터 대기업 모금 의혹까지, 15가지 항목 외에도 새롭게 인지한 사건도 수사할 수 있다. 검찰 수사의 칼끝이 대통령으로 향하면서 제 3자 뇌물수수 혐의가 추가될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온갖 헌정 파괴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온 국민의 눈이 특검에 쏠리고 있다.

특검의 수사 대상 15가지는?

이재용 부회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그룹, 삼성의 최고의 경영진들이 줄줄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삼성은 미르와 K 스포츠 재단에 204억, 독일의 최순실 회사에 직접 35억원을 지원했다. 돈을 보내기 전에 성사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성사에는 대주주인 국민연금의 찬성표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과정에서 일어난 여러가지 석연치 않은 절차들을 추적했다. 이 밖에도 특검이 수사 대상으로 규정한 최순실 사태 15가지 분야의 의혹들을 정밀하게 짚어본다.

정유라 이화여대 부정 입학에는 누가 개입했나?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특혜 입학에 연루된 이화여대 교수들은 요즘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정유라의 과제를 대신 내준 교수는 지난해와 올해, 3건의 정부 연구 과제를 따냈다. 부정입학에 핵심 역할을 한 또다른 교수는 6건의 연구과제를 따냈다. 이밖에도 이화여대는 올해 교육부의 재정지원 사업 9개 가운데 8개를 휩쓸어 185억원을 지원받았다. 정유라가 부정 입학한 뒤에도 학사 관리를 돕기 위해 학교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교육부가 감사에서 밝혀내지 못한 또다른 배후가 없는지의혹도 커지고 있다.

뿌리 깊은 정경유착, 아직도?

국회에서 열릴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는 9명의 대기업 총수가 증인석에 서게 된다. 최순실 게이트는 우리 사회에 여전히 깊숙이 뿌리 내리고 있는 정경유착의 민낯을 보여준다. 정경유착이 불거질 때마다 대기업들은 이른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해 왔다. 정치 보복을 당하지 않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돈을 건넸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업들도 정경유착을 통해 적극적으로 이익을 취해왔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대한민국 호'는 어디로?

주말마다 전국 각지의 광장에는 많은 시민들이 촛불을 밝혀 든다. 권력이 헌법과 법률의 틀을 벗어나 사유화되고 국가의 정치적 리더십은 실종되고 있다. 지성의 최후 보루인 대학조차 최순실의 전횡 앞에 무릎을 꿇었다. 정치권에서는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 추진이 급물살을 타고 있고 국회의 국정조사도 시작될 예정이다. 민주주의가 힘을 잃고 국정공백이 현실화된 상황 속에서 우리 사회가 나가야 할 방향을 모색한다.
  • [미리보기] 시사기획 창 : 대통령과 특검
    • 입력 2016-11-28 07:59:03
    • 수정2016-11-28 10:32:36
    미리보기
■ 취재 : 홍사훈 유승영 이소정
■ 방송일 : 11월 29일 (화) 밤 10시 KBS 1TV


헌정 사상 첫 '피의자' 대통령

현직 대통령이 대한민국 헌정 사상 처음으로 검찰에 피의자로 입건됐다.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에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특검 수사까지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아직 검찰의 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다음달 출범하는 최순실 특검은 특검 사상12번째다. 100명 넘는 인력이 투입되는 이른바 '슈퍼 특검'은 수사 대상도 광범하다. 청와대 문건 유출부터 대기업 모금 의혹까지, 15가지 항목 외에도 새롭게 인지한 사건도 수사할 수 있다. 검찰 수사의 칼끝이 대통령으로 향하면서 제 3자 뇌물수수 혐의가 추가될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온갖 헌정 파괴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온 국민의 눈이 특검에 쏠리고 있다.

특검의 수사 대상 15가지는?

이재용 부회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그룹, 삼성의 최고의 경영진들이 줄줄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삼성은 미르와 K 스포츠 재단에 204억, 독일의 최순실 회사에 직접 35억원을 지원했다. 돈을 보내기 전에 성사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성사에는 대주주인 국민연금의 찬성표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과정에서 일어난 여러가지 석연치 않은 절차들을 추적했다. 이 밖에도 특검이 수사 대상으로 규정한 최순실 사태 15가지 분야의 의혹들을 정밀하게 짚어본다.

정유라 이화여대 부정 입학에는 누가 개입했나?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특혜 입학에 연루된 이화여대 교수들은 요즘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정유라의 과제를 대신 내준 교수는 지난해와 올해, 3건의 정부 연구 과제를 따냈다. 부정입학에 핵심 역할을 한 또다른 교수는 6건의 연구과제를 따냈다. 이밖에도 이화여대는 올해 교육부의 재정지원 사업 9개 가운데 8개를 휩쓸어 185억원을 지원받았다. 정유라가 부정 입학한 뒤에도 학사 관리를 돕기 위해 학교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교육부가 감사에서 밝혀내지 못한 또다른 배후가 없는지의혹도 커지고 있다.

뿌리 깊은 정경유착, 아직도?

국회에서 열릴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는 9명의 대기업 총수가 증인석에 서게 된다. 최순실 게이트는 우리 사회에 여전히 깊숙이 뿌리 내리고 있는 정경유착의 민낯을 보여준다. 정경유착이 불거질 때마다 대기업들은 이른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해 왔다. 정치 보복을 당하지 않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돈을 건넸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업들도 정경유착을 통해 적극적으로 이익을 취해왔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대한민국 호'는 어디로?

주말마다 전국 각지의 광장에는 많은 시민들이 촛불을 밝혀 든다. 권력이 헌법과 법률의 틀을 벗어나 사유화되고 국가의 정치적 리더십은 실종되고 있다. 지성의 최후 보루인 대학조차 최순실의 전횡 앞에 무릎을 꿇었다. 정치권에서는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 추진이 급물살을 타고 있고 국회의 국정조사도 시작될 예정이다. 민주주의가 힘을 잃고 국정공백이 현실화된 상황 속에서 우리 사회가 나가야 할 방향을 모색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