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종룡 “시장금리 상승 지속 우려”
입력 2016.11.28 (08:28) 수정 2016.11.28 (08:35) 경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시장금리 상승세가 지속될 우려가 있다면서 필요하다면 단호한 시장안정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오늘(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금융개혁추진위원회에 참석해 "미국 새 행정부의 공약이 점차 구체화 되어 가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위원장은 "특히 미국 대선 이후 기대 인플레이션 상승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 속도가 가속화될 가능성으로 시장금리 상승이 지속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융시장 안정을 유지하고, 필요하다면 단호하게 시장안정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서는 "최근 금리 상승으로 취약계층의 상환 부담이 확대될 우려가 있어 연체 차주 보호를 강화하고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는 보완 방안을 가계부채 관리 방안과 함께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지난주 발표한 8·25 가계부채 대책의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가계부채 증가의 주요 요인이던 집단대출과 상호금융에도 '상환능력 내에서 빌리고 처음부터 나눠 갚는다'는 동일한 원칙을 적용했다"며 "선진형 여신 관행 정착이라는 정책 방향이 가계부채의 모든 부분에 빠짐없이 적용된다는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민간 금융권에 대한 성과연봉제 도입에 대한 강한 의지도 밝혔다. 임 위원장은 "성과중심 문화 확산은 우리 금융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필수 불가결한 핵심 과제"라며 "이를 이루지 못하면 우리 금융산업의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 임종룡 “시장금리 상승 지속 우려”
    • 입력 2016-11-28 08:28:55
    • 수정2016-11-28 08:35:33
    경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시장금리 상승세가 지속될 우려가 있다면서 필요하다면 단호한 시장안정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오늘(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금융개혁추진위원회에 참석해 "미국 새 행정부의 공약이 점차 구체화 되어 가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위원장은 "특히 미국 대선 이후 기대 인플레이션 상승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 속도가 가속화될 가능성으로 시장금리 상승이 지속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융시장 안정을 유지하고, 필요하다면 단호하게 시장안정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서는 "최근 금리 상승으로 취약계층의 상환 부담이 확대될 우려가 있어 연체 차주 보호를 강화하고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는 보완 방안을 가계부채 관리 방안과 함께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지난주 발표한 8·25 가계부채 대책의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가계부채 증가의 주요 요인이던 집단대출과 상호금융에도 '상환능력 내에서 빌리고 처음부터 나눠 갚는다'는 동일한 원칙을 적용했다"며 "선진형 여신 관행 정착이라는 정책 방향이 가계부채의 모든 부분에 빠짐없이 적용된다는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민간 금융권에 대한 성과연봉제 도입에 대한 강한 의지도 밝혔다. 임 위원장은 "성과중심 문화 확산은 우리 금융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필수 불가결한 핵심 과제"라며 "이를 이루지 못하면 우리 금융산업의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