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학로에서 검둥이를 만나다
입력 2016.11.28 (09:42) 수정 2016.11.28 (09:42) TV특종


지난 2014년 실험극으로 무대에 첫선을 보인 극단 소울메이트의 작품 검둥이(연출 안상우, 제작 소울메이트, 총괄제작 김정팔)가 올 연말 관객과 만난다.

연극 검둥이는 연인에게 버림받은 여인과 주인에게 상처받은 유기견, 그리고 여인이 그리는 고양이들과의 오묘한 관계로 전개되면서 사랑과 이별의 차이는 변함이라는 사소한 것에서부터 시작해 결국 버려지는 아픔과 잊히지 않는 기억으로 남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극단 소울메이트는 이번 연극 검둥이를 통해 두 가지의 기억을 관객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 번도 사랑받지 못한 기억과 이별 후 다가오는 아픔에 대한 기억은 극적인 전개를 통한 솔직한 접근으로 표현하면서 동물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독특한 몸짓과 감정적인 묘사로 더욱 극대화할 예정. 또한, 사랑과 이별 그리고 잊히는 것들에 대한 기억이라는 인간 본연의 삶을 보다 냉철하고 섬세한 표현력으로 풀어내면서 초연 때의 과감함을 살리면서 관객들에게 깊이 있는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이번 검둥이 무대에는 김영기, 문혜준, 김욱, 황배진, 김채인, 이규태, 이도연, 박민호, 최아진, 장문희, 정다빈 등 극단 소울메이트의 주요 배우들이 총출동해 작품의 주요 메시지인 상처와 회복에 대한 가감 없는 표현으로 복잡하고도 날카로운 심리변화를 연기한다.

검둥이의 연출을 맡은 안상우 감독은 "일상적인 인간들의 사랑이 아닌 반려동물들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최대한 상상력 있게 관객과 소통하고자 했다. 사실적인 반려동물들의 행동 묘사와 의인화된 움직임으로 관객과 함께 극의 내용을 자연스럽게 소통하려 한다"고 전했다.

한편 연극 검둥이는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순정에 반하다, 사전제작 드라마 마이 온리 러브송과 영화 배우는 배우다‘, ’한공주‘, ’동주‘ 등의 작품을 통해 명품연기를 선보인 연기파 배우 김정팔(본명 김정석)이 첫 제작을 맡은 작품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정팔은 "나에게 연극은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주는 나의 세포와 같다"며, "나에게 극단은 그 세포들을 움직이게 해 주는 에너지의 산실이다. 나에게 배우는 관객이라는 세포들과의 소통이다. 나에게 관객은 내 세포와 처음 만나는 소통자다. 나에게 제작은 이 모든 세포를 한자리에 모이게 하는 축제다. 관객들과 한 판 놀아보고 싶다"고 비장한 각오를 다졌다.

연극 검둥이는 오는 30일부터 2017년 1월 1일까지 대학로 ‘극장 동국’에서 공연된다.
  • 대학로에서 검둥이를 만나다
    • 입력 2016-11-28 09:42:18
    • 수정2016-11-28 09:42:39
    TV특종


지난 2014년 실험극으로 무대에 첫선을 보인 극단 소울메이트의 작품 검둥이(연출 안상우, 제작 소울메이트, 총괄제작 김정팔)가 올 연말 관객과 만난다.

연극 검둥이는 연인에게 버림받은 여인과 주인에게 상처받은 유기견, 그리고 여인이 그리는 고양이들과의 오묘한 관계로 전개되면서 사랑과 이별의 차이는 변함이라는 사소한 것에서부터 시작해 결국 버려지는 아픔과 잊히지 않는 기억으로 남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극단 소울메이트는 이번 연극 검둥이를 통해 두 가지의 기억을 관객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 번도 사랑받지 못한 기억과 이별 후 다가오는 아픔에 대한 기억은 극적인 전개를 통한 솔직한 접근으로 표현하면서 동물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독특한 몸짓과 감정적인 묘사로 더욱 극대화할 예정. 또한, 사랑과 이별 그리고 잊히는 것들에 대한 기억이라는 인간 본연의 삶을 보다 냉철하고 섬세한 표현력으로 풀어내면서 초연 때의 과감함을 살리면서 관객들에게 깊이 있는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이번 검둥이 무대에는 김영기, 문혜준, 김욱, 황배진, 김채인, 이규태, 이도연, 박민호, 최아진, 장문희, 정다빈 등 극단 소울메이트의 주요 배우들이 총출동해 작품의 주요 메시지인 상처와 회복에 대한 가감 없는 표현으로 복잡하고도 날카로운 심리변화를 연기한다.

검둥이의 연출을 맡은 안상우 감독은 "일상적인 인간들의 사랑이 아닌 반려동물들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최대한 상상력 있게 관객과 소통하고자 했다. 사실적인 반려동물들의 행동 묘사와 의인화된 움직임으로 관객과 함께 극의 내용을 자연스럽게 소통하려 한다"고 전했다.

한편 연극 검둥이는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순정에 반하다, 사전제작 드라마 마이 온리 러브송과 영화 배우는 배우다‘, ’한공주‘, ’동주‘ 등의 작품을 통해 명품연기를 선보인 연기파 배우 김정팔(본명 김정석)이 첫 제작을 맡은 작품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정팔은 "나에게 연극은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주는 나의 세포와 같다"며, "나에게 극단은 그 세포들을 움직이게 해 주는 에너지의 산실이다. 나에게 배우는 관객이라는 세포들과의 소통이다. 나에게 관객은 내 세포와 처음 만나는 소통자다. 나에게 제작은 이 모든 세포를 한자리에 모이게 하는 축제다. 관객들과 한 판 놀아보고 싶다"고 비장한 각오를 다졌다.

연극 검둥이는 오는 30일부터 2017년 1월 1일까지 대학로 ‘극장 동국’에서 공연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