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시민단체, 호세프 탄핵 이어 테메르 퇴진 촉구
입력 2016.11.28 (09:43) 수정 2016.11.28 (09:59) 국제
브라질에서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을 지지했던 사회단체들이 이번에는 반부패법 처벌 규정 완화 움직임을 이유로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27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들은 '자유브라질운동' 등 시민단체들이 반부패법의 일부 처벌 규정을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이 완화할 경우 퇴진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1차로 다음 주말 상파울루 시내에서 부패수사 확대와 부패행위 처벌 강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브라질 하원은 지난 6월 반부패법 제정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권력형 부패를 뿌리 뽑기 위한 반부패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특위 위원 30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불법 선거자금 사용, 직권남용, 공금 횡령 등 각종 부패 혐의로 사법당국의 조사 대상에 올라 있는 것으로 전해져 반부패법 제정 의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정치권에서는 선거 비자금 조성에 대해서는 처벌하지 말자는 주장이 힘을 얻자 테메르 대통령도 이를 수용할 뜻을 밝혔고 사회단체들은 비자금 조성을 처벌 대상에서 제외하면 반부패법 제정의 근본 취지가 무색해진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좌파진영에서는 현 정부의 고강도 긴축 정책을 비난하고 부패 스캔들과 직권남용 의혹 등으로 각료들이 잇달아 사퇴하는 사실을 들어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탄핵 발의를 시도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브라질 상원은 지난 8월 31일 호세프 탄핵안을 가결하면서 테메르 부통령이 대통령에 취임했다. 테메르는 호세프의 잔여 임기인 2018년 12월 31일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 브라질 시민단체, 호세프 탄핵 이어 테메르 퇴진 촉구
    • 입력 2016-11-28 09:43:51
    • 수정2016-11-28 09:59:26
    국제
브라질에서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을 지지했던 사회단체들이 이번에는 반부패법 처벌 규정 완화 움직임을 이유로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27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들은 '자유브라질운동' 등 시민단체들이 반부패법의 일부 처벌 규정을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이 완화할 경우 퇴진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1차로 다음 주말 상파울루 시내에서 부패수사 확대와 부패행위 처벌 강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브라질 하원은 지난 6월 반부패법 제정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권력형 부패를 뿌리 뽑기 위한 반부패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특위 위원 30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불법 선거자금 사용, 직권남용, 공금 횡령 등 각종 부패 혐의로 사법당국의 조사 대상에 올라 있는 것으로 전해져 반부패법 제정 의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정치권에서는 선거 비자금 조성에 대해서는 처벌하지 말자는 주장이 힘을 얻자 테메르 대통령도 이를 수용할 뜻을 밝혔고 사회단체들은 비자금 조성을 처벌 대상에서 제외하면 반부패법 제정의 근본 취지가 무색해진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좌파진영에서는 현 정부의 고강도 긴축 정책을 비난하고 부패 스캔들과 직권남용 의혹 등으로 각료들이 잇달아 사퇴하는 사실을 들어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탄핵 발의를 시도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브라질 상원은 지난 8월 31일 호세프 탄핵안을 가결하면서 테메르 부통령이 대통령에 취임했다. 테메르는 호세프의 잔여 임기인 2018년 12월 31일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