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자위대·방위성 통신시스템 해킹
입력 2016.11.28 (09:48) 수정 2016.11.28 (09:58) 국제
민감한 군사정보가 담긴 일본 자위대와 방위성의 통신시스템이 사이버 공격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8일 일본 언론은 지난 9월 자위대와 방위성의 통신시스템인 '방위정보통신기반(DII)'이 정체 모를 침입자에 의해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시스템은 자위대의 주둔지와 기지를 연결하고 방위성 내부에서 정보를 공유하는 데 사용되는 대용량 통신 네트워크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보안 시스템을 강화해왔지만, 이번 공격은 보안 시스템이 막지 못할 만큼 높은 수준이었다고 일본 언론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침입 사실을 확인했지만, 침입자가 흔적을 거의 남기지 않아 정확히 어떤 피해를 보았는지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다.

다만 침입자가 방위성 산하 장교양성기관인 방위대를 통해 시스템에 접속한 뒤 사이버 공격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시스템은 방위대를 통해 외부의 학계나 대학 네트워크와 연결돼 있는데, 방위대의 컴퓨터에서 침입 흔적이 발견됐다.

자위대 고급간부는 "상당히 심각한 사태다. 조속히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방위성은 공격 사실을 파악한 뒤 한때 방위성, 자위대 전체의 인터넷 이용을 중지하기도 했었다.

도쿄신문은 이 시스템이 자위대의 주둔지와 기지를 서로 연결하는 역할을 하는 만큼 자위대의 민감한 내부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보수언론인 산케이신문은 공격 수준이 높은 만큼 다른 국가가 간여한 조직적인 공격이 강하게 의심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 日 자위대·방위성 통신시스템 해킹
    • 입력 2016-11-28 09:48:11
    • 수정2016-11-28 09:58:06
    국제
민감한 군사정보가 담긴 일본 자위대와 방위성의 통신시스템이 사이버 공격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8일 일본 언론은 지난 9월 자위대와 방위성의 통신시스템인 '방위정보통신기반(DII)'이 정체 모를 침입자에 의해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시스템은 자위대의 주둔지와 기지를 연결하고 방위성 내부에서 정보를 공유하는 데 사용되는 대용량 통신 네트워크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보안 시스템을 강화해왔지만, 이번 공격은 보안 시스템이 막지 못할 만큼 높은 수준이었다고 일본 언론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침입 사실을 확인했지만, 침입자가 흔적을 거의 남기지 않아 정확히 어떤 피해를 보았는지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다.

다만 침입자가 방위성 산하 장교양성기관인 방위대를 통해 시스템에 접속한 뒤 사이버 공격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시스템은 방위대를 통해 외부의 학계나 대학 네트워크와 연결돼 있는데, 방위대의 컴퓨터에서 침입 흔적이 발견됐다.

자위대 고급간부는 "상당히 심각한 사태다. 조속히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방위성은 공격 사실을 파악한 뒤 한때 방위성, 자위대 전체의 인터넷 이용을 중지하기도 했었다.

도쿄신문은 이 시스템이 자위대의 주둔지와 기지를 서로 연결하는 역할을 하는 만큼 자위대의 민감한 내부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보수언론인 산케이신문은 공격 수준이 높은 만큼 다른 국가가 간여한 조직적인 공격이 강하게 의심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