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BU 세계 창] 불법 어로 ‘심각’ 태국, 잡히면 침몰
입력 2016.11.28 (10:53) 수정 2016.11.28 (11:0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산물 수출 세계 3위 국가인 태국,

그런데 정부의 느슨한 규제 등으로 불법 어로 관행이 심각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는데요.

이를 바로잡으려는 조치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세계 창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태국 남부의 한 바다.

갑자기 한 배가 스르르 가라앉습니다.

이어 일꾼들이 다른 배로 건너가 선박 바닥에 구멍을 뚫는데요.

물이 차기 시작한 이 선박 역시 금세 바다에 침몰했습니다.

알고 보니 태국 당국이 불법 어로 혐의로 나포한 선박 8척을 침몰시킨 것이었는데요.

어류 남획 문제를 바로잡으려는 의지를 대내외에 보여주기 위한 것입니다.

가라앉은 배는 인공 어초 역할을 하게 되는데요.

<인터뷰> 잉그스리사왕(어업 감시관) : "침몰한 배들은 인공 산호초가 되고 해양 생물을 위한 서식지가 될 거예요. 낚시나 스쿠버 다이빙 명소가 될 수도 있고요."

유럽연합이 태국에 불법 남획을 시정하지 않으면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겠다고 하자, 이런 관행을 바꾸기 위한 캠페인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한 학교에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초상화가 걸려있는데요.

가까이서 보니 물감이 아니라 컴퓨터 키보드의 글자 키를 하나하나 떼서 만든 작품입니다.

IT 전공 대학생 3명이 총 100여 개의 키보드를 뜯어내 잡스의 얼굴을 완성하는데 꼬박 석 달이 걸렸습니다.

<인터뷰> 이반 쿠추구라(대학생) : "처음에는 키보드의 라인 2개를 붙이는 데 3시간이 걸렸어요. 뜨거운 접착제라서 손에 화상을 입기도 했죠."

특별한 초상화를 SNS에서 본 애플이 연락해 와서,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애플 본사에 작품을 기증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스웨덴 한 가구 박물관에서 요즘 인기 있는 코너는 바로 이것, 가상현실 요리 체험입니다.

가상현실 헤드셋을 착용한 여성이 컨트롤러를 움직이면, 모니터 상 주방에 있는 음식재료들이 움직입니다.

지글지글 끓고 있는 요리를 직접 먹어볼 순 없지만, 신기술이 주는 재미와 요리하는 즐거움을 맛볼 수 있습니다.

또 원하는 가구나 소품을 가상현실로 미리 접할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라파엘 바트케(박물관 직원) : "컴퓨터로 원하는 주방을 조립한 후 헤드셋을 쓰면 그 공간에 바로 있게 되는 거죠. 방 안을 경험하는 거예요."

가상현실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마케팅에 활용하는 업체들이 계속 늘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과 미국 등 국제 공동연구진이 피부에 붙이면 건강상태를 알려주는 스티커형 센서를 개발했습니다.

땀에는 사람의 건강상태를 나타내는 여러 화학물질이 존재하는데요.

지름 3㎝ 원 모양인 센서에 미세한 통로를 여러 개 내고, 그 안에 포도당과 염화이온 농도 등에 따라 색이 변하는 물질을 각각 넣었습니다.

<인터뷰> 존 A. 로저스(노스웨스턴대학 교수) : "이 간단한 장비는 땀 손실과 비율, 젖산농도, 땀의 pH, 포도당량, 염화물 농도 등을 측정할 수 있게 합니다."

측정한 데이터는 센서 가장 윗부분에 있는 근거리무선통신 칩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전송되고, 앱을 통해 색 변화의 의미를 분석해 이용자에게 알려줍니다.

사람들이 조용히 명상하는 이곳은 '소금 동굴'입니다.

바닥과 벽면을 비롯해 초 램프까지 모두 소금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예로부터 이집트인들은 소금의 치유 효능에 주목했습니다.

몸에 이로운 미네랄 성분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피부와 호흡기 질환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인데요.

몇 년 전부터 동유럽을 중심으로 소금 동굴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집트 역시 소금 동굴을 만든 이후에 해외에서 오는 의료 관광객이 늘고 있다고 하네요.

세계 창이었습니다.
  • [ABU 세계 창] 불법 어로 ‘심각’ 태국, 잡히면 침몰
    • 입력 2016-11-28 10:54:04
    • 수정2016-11-28 11:05:43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수산물 수출 세계 3위 국가인 태국,

그런데 정부의 느슨한 규제 등으로 불법 어로 관행이 심각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는데요.

이를 바로잡으려는 조치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세계 창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태국 남부의 한 바다.

갑자기 한 배가 스르르 가라앉습니다.

이어 일꾼들이 다른 배로 건너가 선박 바닥에 구멍을 뚫는데요.

물이 차기 시작한 이 선박 역시 금세 바다에 침몰했습니다.

알고 보니 태국 당국이 불법 어로 혐의로 나포한 선박 8척을 침몰시킨 것이었는데요.

어류 남획 문제를 바로잡으려는 의지를 대내외에 보여주기 위한 것입니다.

가라앉은 배는 인공 어초 역할을 하게 되는데요.

<인터뷰> 잉그스리사왕(어업 감시관) : "침몰한 배들은 인공 산호초가 되고 해양 생물을 위한 서식지가 될 거예요. 낚시나 스쿠버 다이빙 명소가 될 수도 있고요."

유럽연합이 태국에 불법 남획을 시정하지 않으면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겠다고 하자, 이런 관행을 바꾸기 위한 캠페인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한 학교에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초상화가 걸려있는데요.

가까이서 보니 물감이 아니라 컴퓨터 키보드의 글자 키를 하나하나 떼서 만든 작품입니다.

IT 전공 대학생 3명이 총 100여 개의 키보드를 뜯어내 잡스의 얼굴을 완성하는데 꼬박 석 달이 걸렸습니다.

<인터뷰> 이반 쿠추구라(대학생) : "처음에는 키보드의 라인 2개를 붙이는 데 3시간이 걸렸어요. 뜨거운 접착제라서 손에 화상을 입기도 했죠."

특별한 초상화를 SNS에서 본 애플이 연락해 와서,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애플 본사에 작품을 기증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스웨덴 한 가구 박물관에서 요즘 인기 있는 코너는 바로 이것, 가상현실 요리 체험입니다.

가상현실 헤드셋을 착용한 여성이 컨트롤러를 움직이면, 모니터 상 주방에 있는 음식재료들이 움직입니다.

지글지글 끓고 있는 요리를 직접 먹어볼 순 없지만, 신기술이 주는 재미와 요리하는 즐거움을 맛볼 수 있습니다.

또 원하는 가구나 소품을 가상현실로 미리 접할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라파엘 바트케(박물관 직원) : "컴퓨터로 원하는 주방을 조립한 후 헤드셋을 쓰면 그 공간에 바로 있게 되는 거죠. 방 안을 경험하는 거예요."

가상현실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마케팅에 활용하는 업체들이 계속 늘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과 미국 등 국제 공동연구진이 피부에 붙이면 건강상태를 알려주는 스티커형 센서를 개발했습니다.

땀에는 사람의 건강상태를 나타내는 여러 화학물질이 존재하는데요.

지름 3㎝ 원 모양인 센서에 미세한 통로를 여러 개 내고, 그 안에 포도당과 염화이온 농도 등에 따라 색이 변하는 물질을 각각 넣었습니다.

<인터뷰> 존 A. 로저스(노스웨스턴대학 교수) : "이 간단한 장비는 땀 손실과 비율, 젖산농도, 땀의 pH, 포도당량, 염화물 농도 등을 측정할 수 있게 합니다."

측정한 데이터는 센서 가장 윗부분에 있는 근거리무선통신 칩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전송되고, 앱을 통해 색 변화의 의미를 분석해 이용자에게 알려줍니다.

사람들이 조용히 명상하는 이곳은 '소금 동굴'입니다.

바닥과 벽면을 비롯해 초 램프까지 모두 소금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예로부터 이집트인들은 소금의 치유 효능에 주목했습니다.

몸에 이로운 미네랄 성분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피부와 호흡기 질환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인데요.

몇 년 전부터 동유럽을 중심으로 소금 동굴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집트 역시 소금 동굴을 만든 이후에 해외에서 오는 의료 관광객이 늘고 있다고 하네요.

세계 창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