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항공 안전위한 위기대응 본부 신설”
입력 2016.11.28 (11:03) 수정 2016.11.28 (11:08) 경제
정부가 항공 교통 비상 상황시 위기 대응을 위한 컨트롤 타워를 신설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7차 안전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항공교통관리 안전강화방안'을 논의·확정했다.

국토부는 최근 항공교통량이 계속 증가해 혼잡으로 인한 항공기 지연이 빈발하고, 안전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항공교통량은 일 평균 2,011대로 최근 10년간 6.3% 증가하였으며,2035년에는 지금의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는 먼저 기상 악화 등 비상 상황시 운항중인 항공기에 대한 대응을 총괄하기 위해 내년 7월 컨트롤 타워인 '항공교통통제센터'를 구축한다. 항공교통통제센터는 평소에는 항공기 운항 상황을 관리하고, 위기 발생시에는 항공기의 우회비행과 긴급착륙 등 대응을 총괄하게 된다. 또, 화산 분화와 분쟁지역 등 위험요소에 대한 회피 조언과 해외 운항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업무를 맡는다.

한국 동쪽 공역의 관제를 담당하는 '제2항공로 관제시설'도 구축한다. 이에 따라 내년 8월 부터 현 인천 항공로 관제시설은 서쪽 공역, 새로 구축되는 관제시설은 동쪽 공역을 담당하게 돼 관제시설 이중화가 이뤄진다.

관제사의 경험과 제한적인 정보에 의존하던 항공 교통 흐름관리 방법도 개선된다. 미국과 호주 등에서 사용중인 교통량 예측·분석·모델링 프로그램을 도입한 '항공교통흐름관리시스템'이 구축돼 내년 7월부터 운영된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기상정보와 공항상태 등 운항정보를 사전에 분석·예측해 수용량을 초과했을 때 운항시간과 항로 등을 조정하는 방법으로 지연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현재 단선인 동남아와 중국 방향 항공로는 입·출항 전용으로 분리 운영할 수 있도록 복선화가 추진된다. 국토부는 현재 동남아 항공로는 일본, 대만과 합의를 완료하고 각 국에서 항공로를 설계중이며 내년 상반기에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 항공로도 내년 하반기 완료를 목표로 중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 국토부 “항공 안전위한 위기대응 본부 신설”
    • 입력 2016-11-28 11:03:01
    • 수정2016-11-28 11:08:19
    경제
정부가 항공 교통 비상 상황시 위기 대응을 위한 컨트롤 타워를 신설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7차 안전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항공교통관리 안전강화방안'을 논의·확정했다.

국토부는 최근 항공교통량이 계속 증가해 혼잡으로 인한 항공기 지연이 빈발하고, 안전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항공교통량은 일 평균 2,011대로 최근 10년간 6.3% 증가하였으며,2035년에는 지금의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는 먼저 기상 악화 등 비상 상황시 운항중인 항공기에 대한 대응을 총괄하기 위해 내년 7월 컨트롤 타워인 '항공교통통제센터'를 구축한다. 항공교통통제센터는 평소에는 항공기 운항 상황을 관리하고, 위기 발생시에는 항공기의 우회비행과 긴급착륙 등 대응을 총괄하게 된다. 또, 화산 분화와 분쟁지역 등 위험요소에 대한 회피 조언과 해외 운항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업무를 맡는다.

한국 동쪽 공역의 관제를 담당하는 '제2항공로 관제시설'도 구축한다. 이에 따라 내년 8월 부터 현 인천 항공로 관제시설은 서쪽 공역, 새로 구축되는 관제시설은 동쪽 공역을 담당하게 돼 관제시설 이중화가 이뤄진다.

관제사의 경험과 제한적인 정보에 의존하던 항공 교통 흐름관리 방법도 개선된다. 미국과 호주 등에서 사용중인 교통량 예측·분석·모델링 프로그램을 도입한 '항공교통흐름관리시스템'이 구축돼 내년 7월부터 운영된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기상정보와 공항상태 등 운항정보를 사전에 분석·예측해 수용량을 초과했을 때 운항시간과 항로 등을 조정하는 방법으로 지연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현재 단선인 동남아와 중국 방향 항공로는 입·출항 전용으로 분리 운영할 수 있도록 복선화가 추진된다. 국토부는 현재 동남아 항공로는 일본, 대만과 합의를 완료하고 각 국에서 항공로를 설계중이며 내년 상반기에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 항공로도 내년 하반기 완료를 목표로 중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