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검단새빛도시 당초 계획대로 추진”
입력 2016.11.28 (11:27) 수정 2016.11.28 (11:54) 사회
인천시가 두바이 자본 유치 결렬로 무산 우려가 나오는 서구 검단새빛도시 개발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한다.

인천시는 오늘(28일) 발표한 검단새빛도시 활성화 계획을 통해 7만 4천여 가구 규모의 이 도시를 오는 2023년 완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지난해 기반공사가 시작된 1단계 지역 188만㎡는 내년까지 공정률을 38%로 끌어올리고, 나머지 198만㎡ 공사도 연내 발주할 계획이다.

또 2단계 419만㎡와 3단계 310만㎡ 지역에서는 도시 인프라 구축 공사를 택지 수급 상황과 연계해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검단새빛도시 사업은 서구 원당동 등 4개 동 11.2㎢에 7만 4천여 가구, 18만 3천여 명을 수용하는 도시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인천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전체 사업비 10조 8천여억 원을 절반씩 부담한다.

인천시는 두바이 자본 5조 원을 유치해 검단에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최근 토지매매협상 결렬로 사업계획이 무산될 우려가 제기돼왔다.
  • “인천 검단새빛도시 당초 계획대로 추진”
    • 입력 2016-11-28 11:27:23
    • 수정2016-11-28 11:54:50
    사회
인천시가 두바이 자본 유치 결렬로 무산 우려가 나오는 서구 검단새빛도시 개발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한다.

인천시는 오늘(28일) 발표한 검단새빛도시 활성화 계획을 통해 7만 4천여 가구 규모의 이 도시를 오는 2023년 완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지난해 기반공사가 시작된 1단계 지역 188만㎡는 내년까지 공정률을 38%로 끌어올리고, 나머지 198만㎡ 공사도 연내 발주할 계획이다.

또 2단계 419만㎡와 3단계 310만㎡ 지역에서는 도시 인프라 구축 공사를 택지 수급 상황과 연계해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검단새빛도시 사업은 서구 원당동 등 4개 동 11.2㎢에 7만 4천여 가구, 18만 3천여 명을 수용하는 도시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인천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전체 사업비 10조 8천여억 원을 절반씩 부담한다.

인천시는 두바이 자본 5조 원을 유치해 검단에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최근 토지매매협상 결렬로 사업계획이 무산될 우려가 제기돼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