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30일 총파업”…고용부 “중단 촉구”
입력 2016.11.28 (11:45) 수정 2016.11.28 (13:13) 사회
민주노총이 30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노동정책 폐기를 요구하는 총파업을 벌인다.

민주노총, 전국농민회총연맹, 박근혜 퇴진 전국 대학생 시국회의 등으로 구성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 국민행동(퇴진행동)은 2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차 정치 총파업과 시민 불복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총파업은 30일 하루 4시간 이상 서울 도심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열리는 총파업대회에 참가하고 이어 촛불집회에 가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금속노조 15만 명을 포함해 공공운수노조, 건설산업연맹, 서비스연맹, 공무원노조 등 소속 조합원 30만 명이 파업 결의와 연가투쟁 등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총파업대회가 열리고 조합원들은 4시 도심 행진을 거쳐 6시 광화문광장 촛불집회에 참여한다.

퇴진행동은 총파업과 함께 상인들의 철시, 학생들의 휴업 등 시민 불복종 운동도 벌인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파업은 임・단협 등 근로조건과 무관한 정치파업으로 목적상 정당성을 상실한 불법 파업"이라고 밝혔다. "특히, 내년에는 정년 60세가 본격 시행되고, 미국 대선 결과에 따른 보호무역주의 강화 움직임, 한미 FTA 재협상 논란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로 인해 일자리 전망이 밝지 않은 상황이어서 파업으로 업무가 중단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총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 민주노총 ‘30일 총파업”…고용부 “중단 촉구”
    • 입력 2016-11-28 11:45:22
    • 수정2016-11-28 13:13:15
    사회
민주노총이 30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노동정책 폐기를 요구하는 총파업을 벌인다.

민주노총, 전국농민회총연맹, 박근혜 퇴진 전국 대학생 시국회의 등으로 구성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 국민행동(퇴진행동)은 2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차 정치 총파업과 시민 불복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총파업은 30일 하루 4시간 이상 서울 도심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열리는 총파업대회에 참가하고 이어 촛불집회에 가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금속노조 15만 명을 포함해 공공운수노조, 건설산업연맹, 서비스연맹, 공무원노조 등 소속 조합원 30만 명이 파업 결의와 연가투쟁 등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총파업대회가 열리고 조합원들은 4시 도심 행진을 거쳐 6시 광화문광장 촛불집회에 참여한다.

퇴진행동은 총파업과 함께 상인들의 철시, 학생들의 휴업 등 시민 불복종 운동도 벌인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파업은 임・단협 등 근로조건과 무관한 정치파업으로 목적상 정당성을 상실한 불법 파업"이라고 밝혔다. "특히, 내년에는 정년 60세가 본격 시행되고, 미국 대선 결과에 따른 보호무역주의 강화 움직임, 한미 FTA 재협상 논란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로 인해 일자리 전망이 밝지 않은 상황이어서 파업으로 업무가 중단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총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