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워홀러 소득세 15% 전망…당초 32.5%에서 하향
입력 2016.11.28 (13:18) 수정 2016.11.28 (13:35) 국제
앞으로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워홀러)들은 예외 없이 최소 15%의 소득세를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연간 1만8천200 호주달러(약 1천600만 원)의 소득까지는 세금을 낼 필요가 없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재무장관은 28일 연방 상원의 소수정당 및 무소속 의원들과 워홀러에게 소득세 15%를 부과하기로 합의했다며 관련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는 조건을 충족했다고 발표했다.

호주 여당은 상원에서 과반에 미치지 못해 법안 통과를 위해서는 주요 야당 혹은 소수정당이나 무소속 의원들의 지지가 필요하다.

호주에서는 워홀러 소득세 부과 계획을 놓고 18개월 동안 교착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5월 호주 정부는 올해 7월부터 예외 없이 32.5%의 세금을 워홀러들에게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노동력 부족을 우려한 농업과 관광업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호주 정부는 세금 징수를 내년 초로 6개월 연기하며 재검토에 들어간 뒤 지난 9월 세율을 19%로 낮춘 타협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상원이 지난 24일 세율을 10.5%로 낮춘 수정안을 통과시키는 등 정부 계획에 반기를 들면서 논란은 계속됐다. 세율 10.5%는 이웃 뉴질랜드와 같은 수준이다.

때문에 정부와 여당은 하원에서 상원의 수정안을 부결시키고, 소수정당 및 무소속 의원들과 접촉해왔다.

호주 전국농민연맹(NFF)은 정부의 15% 세율에 대해 "적정하다"며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주요 야당인 노동당은 15%도 아직 높다며 워홀러들이 호주 대신 뉴질랜드를 찾는 등 호주 산업의 경쟁력과 평판이 악화할 것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호주 워킹 홀리데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젊은이도 한해 2만명 가량 참여하고 있다.
  • 호주 워홀러 소득세 15% 전망…당초 32.5%에서 하향
    • 입력 2016-11-28 13:18:56
    • 수정2016-11-28 13:35:30
    국제
앞으로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워홀러)들은 예외 없이 최소 15%의 소득세를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연간 1만8천200 호주달러(약 1천600만 원)의 소득까지는 세금을 낼 필요가 없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재무장관은 28일 연방 상원의 소수정당 및 무소속 의원들과 워홀러에게 소득세 15%를 부과하기로 합의했다며 관련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는 조건을 충족했다고 발표했다.

호주 여당은 상원에서 과반에 미치지 못해 법안 통과를 위해서는 주요 야당 혹은 소수정당이나 무소속 의원들의 지지가 필요하다.

호주에서는 워홀러 소득세 부과 계획을 놓고 18개월 동안 교착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5월 호주 정부는 올해 7월부터 예외 없이 32.5%의 세금을 워홀러들에게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노동력 부족을 우려한 농업과 관광업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호주 정부는 세금 징수를 내년 초로 6개월 연기하며 재검토에 들어간 뒤 지난 9월 세율을 19%로 낮춘 타협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상원이 지난 24일 세율을 10.5%로 낮춘 수정안을 통과시키는 등 정부 계획에 반기를 들면서 논란은 계속됐다. 세율 10.5%는 이웃 뉴질랜드와 같은 수준이다.

때문에 정부와 여당은 하원에서 상원의 수정안을 부결시키고, 소수정당 및 무소속 의원들과 접촉해왔다.

호주 전국농민연맹(NFF)은 정부의 15% 세율에 대해 "적정하다"며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주요 야당인 노동당은 15%도 아직 높다며 워홀러들이 호주 대신 뉴질랜드를 찾는 등 호주 산업의 경쟁력과 평판이 악화할 것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호주 워킹 홀리데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젊은이도 한해 2만명 가량 참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