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NL’ 성추행 논란 계속…이세영 “다시 한 번 사죄”
입력 2016.11.28 (16:25) 수정 2016.11.28 (17:07) 연합뉴스
tvN 성인 코미디 프로그램 'SNL코리아'의 성추행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SNL코리아'에 고정 출연 중인 개그우먼 이세영(27)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편지를 통해 "제 잘못된 행동으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세영은 이어 "현장에서 (B1A4) 멤버 한 분 한 분에게 사과 드렸고, 이 글을 통해 모든 팬과 멤버에게 다시 한 번 사죄드리고 싶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26일 온라인에 공개된 'SNL코리아' 현장 촬영 영상에는 이세영 등 여성 크루들이 특별 출연한 B1A4에 달려들어 반기는 과정에서 당황한 B1A4 멤버들이 주요 부위를 가리는 모습이 담겼다.

성추행 논란이 일자 이 프로그램 제작진은 다음날 '과격한 행동에 불쾌감을 느꼈을 B1A4 멤버들과 팬들에게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온라인에서는 문제의 행동이 명백한 성추행임에도 '과격한 행동' 정도로 인식하는 것이 잘못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이세영이 이날 인스타그램에 사과 편지와 함께 "어떻게 사과를 드려야 할 지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음에도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이세영이 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제작진은 "하차에 관해 논의된 바 없다"면서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이 다시 한 번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B1A4는 이날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3집 쇼케이스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갑작스럽게 벌어진 일이라 경황이 없었다"며 "그래서 영상을 다시 봤는데 팬들이 많이 걱정했을 것 같다. 걱정하신 만큼 더 힘내서 앨범 활동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 ‘SNL’ 성추행 논란 계속…이세영 “다시 한 번 사죄”
    • 입력 2016-11-28 16:25:43
    • 수정2016-11-28 17:07:04
    연합뉴스
tvN 성인 코미디 프로그램 'SNL코리아'의 성추행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SNL코리아'에 고정 출연 중인 개그우먼 이세영(27)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편지를 통해 "제 잘못된 행동으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세영은 이어 "현장에서 (B1A4) 멤버 한 분 한 분에게 사과 드렸고, 이 글을 통해 모든 팬과 멤버에게 다시 한 번 사죄드리고 싶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26일 온라인에 공개된 'SNL코리아' 현장 촬영 영상에는 이세영 등 여성 크루들이 특별 출연한 B1A4에 달려들어 반기는 과정에서 당황한 B1A4 멤버들이 주요 부위를 가리는 모습이 담겼다.

성추행 논란이 일자 이 프로그램 제작진은 다음날 '과격한 행동에 불쾌감을 느꼈을 B1A4 멤버들과 팬들에게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온라인에서는 문제의 행동이 명백한 성추행임에도 '과격한 행동' 정도로 인식하는 것이 잘못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이세영이 이날 인스타그램에 사과 편지와 함께 "어떻게 사과를 드려야 할 지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음에도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이세영이 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제작진은 "하차에 관해 논의된 바 없다"면서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이 다시 한 번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B1A4는 이날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3집 쇼케이스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갑작스럽게 벌어진 일이라 경황이 없었다"며 "그래서 영상을 다시 봤는데 팬들이 많이 걱정했을 것 같다. 걱정하신 만큼 더 힘내서 앨범 활동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