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수·진보 교원단체 한목소리로 ‘국정교과서 수용불가’
입력 2016.11.28 (17:39) 수정 2016.11.28 (17:45) 문화
오늘(28일) 공개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 보수·진보 성향 교원단체가 모두 한목소리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보수성향의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이날 "국정 역사교과서가 교총이 제시한 3대조건에 충족하지 못했다고 판단한다"면서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교총은 그 이유로 집필 기준과 내용, 방법 등에 있어 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균형 잡힌 교과서, 이념적으로 편향되지 않은 다양한 교과서 집필진 구성, 친일과 독재 미화, 건국절 등 교육현장 여론과 배치되지 않도록 할 것 등 조건을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교총은 내일(29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한 평가와 국정화에 대한 의견을 조사할 계획이다.

법외노조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국정 역사교과서를 수용할 수 없다면서 즉각 폐기와 국정화 철회를 정부에 요구했다. 전교조는 성명을 내고 "(현장검토본에서) 박정희 독재정권은 여기저기서 미화됐고 새마을운동은 찬양의 대상으로 부각됐다"며 "이승만의 부정선거 개입에도 면죄부가 부여됐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또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수립'으로 기록하는 방식으로 헌법이 부정됐고 항일투쟁의 역사도 희석됐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30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맞춰 국정교과서 폐지를 위한 교원 연가투쟁을 벌인다. 또 역사교사 중심으로 국정교과서 불복종 선언, 현장교사의 검토위원 참여 거부 등을 할 계획이다.
  • 보수·진보 교원단체 한목소리로 ‘국정교과서 수용불가’
    • 입력 2016-11-28 17:39:39
    • 수정2016-11-28 17:45:45
    문화
오늘(28일) 공개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 보수·진보 성향 교원단체가 모두 한목소리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보수성향의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이날 "국정 역사교과서가 교총이 제시한 3대조건에 충족하지 못했다고 판단한다"면서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교총은 그 이유로 집필 기준과 내용, 방법 등에 있어 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균형 잡힌 교과서, 이념적으로 편향되지 않은 다양한 교과서 집필진 구성, 친일과 독재 미화, 건국절 등 교육현장 여론과 배치되지 않도록 할 것 등 조건을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교총은 내일(29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한 평가와 국정화에 대한 의견을 조사할 계획이다.

법외노조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국정 역사교과서를 수용할 수 없다면서 즉각 폐기와 국정화 철회를 정부에 요구했다. 전교조는 성명을 내고 "(현장검토본에서) 박정희 독재정권은 여기저기서 미화됐고 새마을운동은 찬양의 대상으로 부각됐다"며 "이승만의 부정선거 개입에도 면죄부가 부여됐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또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수립'으로 기록하는 방식으로 헌법이 부정됐고 항일투쟁의 역사도 희석됐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30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맞춰 국정교과서 폐지를 위한 교원 연가투쟁을 벌인다. 또 역사교사 중심으로 국정교과서 불복종 선언, 현장교사의 검토위원 참여 거부 등을 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