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세진 탄핵 요구에 ‘퇴진 건의’ 결심”
입력 2016.11.28 (23:04) 수정 2016.11.28 (23:4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렇다면 친박 주류가 박 대통령의 명예 퇴진을 건의하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요?

야당과 당내 비주류 측이 추진하는 탄핵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에서 탄핵에 따른 불명예 강제 퇴진 보다는 명예로운 퇴진의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현실적 판단 때문이란 분석입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통령의 2선 퇴진을 거부해온 친박 주류가 사실상 하야인 '명예 퇴진'을 건의하게 된 건 '헌정 사상 초유의 탄핵 만큼은 피해 보자'는 절박감 때문이라는 관측입니다.

야당과 시민사회는 물론 여당 내에서도 탄핵 요구가 거센 상황에서 탄핵 발의가 임박해지자, 더 이상은 버틸 수 없다는 판단을 했다는 겁니다.

특히 어제 야당 출신 국회의장들까지 참석한 원로 회의의 제언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 개인은 물론 친박 주류에게도 큰 오점을 남길 탄핵을 피하면서, 향후 정치적 활로를 열고자 했다는 분석입니다.

대통령에 대한 형사 소추를 피해보자는 일말의 기대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비주류 측 김무성 전 대표는 대통령이 뜻을 밝힌다면 논의해 보겠다면서도, 국민 감정 상 "사법처리는 피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탄핵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야당의 반응은 더 부정적입니다.

민주당은 대통령이 검찰 조사도 거부한 마당에 진정성이 약하다면서, 탄핵 전선을 교란시키기 위한 방편이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 탄핵에 부담감을 갖는 여당 의원들이 적지 않아 향후 탄핵 추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거세진 탄핵 요구에 ‘퇴진 건의’ 결심”
    • 입력 2016-11-28 23:07:33
    • 수정2016-11-28 23:47:09
    뉴스라인
<앵커 멘트>

그렇다면 친박 주류가 박 대통령의 명예 퇴진을 건의하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요?

야당과 당내 비주류 측이 추진하는 탄핵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에서 탄핵에 따른 불명예 강제 퇴진 보다는 명예로운 퇴진의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현실적 판단 때문이란 분석입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통령의 2선 퇴진을 거부해온 친박 주류가 사실상 하야인 '명예 퇴진'을 건의하게 된 건 '헌정 사상 초유의 탄핵 만큼은 피해 보자'는 절박감 때문이라는 관측입니다.

야당과 시민사회는 물론 여당 내에서도 탄핵 요구가 거센 상황에서 탄핵 발의가 임박해지자, 더 이상은 버틸 수 없다는 판단을 했다는 겁니다.

특히 어제 야당 출신 국회의장들까지 참석한 원로 회의의 제언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 개인은 물론 친박 주류에게도 큰 오점을 남길 탄핵을 피하면서, 향후 정치적 활로를 열고자 했다는 분석입니다.

대통령에 대한 형사 소추를 피해보자는 일말의 기대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비주류 측 김무성 전 대표는 대통령이 뜻을 밝힌다면 논의해 보겠다면서도, 국민 감정 상 "사법처리는 피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탄핵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야당의 반응은 더 부정적입니다.

민주당은 대통령이 검찰 조사도 거부한 마당에 진정성이 약하다면서, 탄핵 전선을 교란시키기 위한 방편이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 탄핵에 부담감을 갖는 여당 의원들이 적지 않아 향후 탄핵 추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