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탄핵 앞둔 교란책”…탄핵 계속 추진
입력 2016.11.30 (07:01) 수정 2016.11.30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3당은 오늘 대표 회동을 갖고 대통령 탄핵안 표결일을 다음달 9일로 연기할지 여부 등을 논의합니다.

앞서 야권은 대통령 담화가 탄핵을 교란시키려는 술수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예정대로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정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야 3당 대표는 오늘 오전 회동을 갖고 탄핵안 표결을 다음달 9일로 늦추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대통령 담화로 여당 비박계 의원들이 이탈하는 등 탄핵 표결이 불확실해졌다는 우려에 따라 이들을 설득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른 겁니다.

앞서 야권은 한 목소리로 대통령 담화는 탄핵을 피하기 위한 국회 교란책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며 탄핵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추미애(민주당 대표) : "탄핵 절차에 한 치도 흔들림 없이 단일 대오로 나아갈 것입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어떠한 경우에도 물러나지 않으려고 하는 꼼수를 우리 국회에 퉁쳐버린 겁니다."

각 당 긴급 의원총회에서도 대통령의 수에 휩쓸려선 안된다는 강경론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야 3당은 의견 조율을 거쳐 단일 탄핵안을 도출하는 등 탄핵 발의 준비를 서둘렀습니다.

탄핵안엔 사익을 위해 국가권력을 사용했다는 국민주권주의 등 위반, 최순실 씨의 인사개입 등을 근거로 한 직업공무원제 위반 등 헌법 위반 사유가 다수 적시됐습니다.

또 롯데와 SK의 면세점 선정 과정 특혜 의혹 등을 근거로 한 제3자 뇌물죄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의혹도 탄핵 사유에 포함됐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대통령 담화는 국회를 분열시켜 탄핵을 모면하자는 정치적 술책이라고 비판했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탄핵을 막기 위한 여당용 담화였다고 꼬집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野 “탄핵 앞둔 교란책”…탄핵 계속 추진
    • 입력 2016-11-30 07:03:49
    • 수정2016-11-30 08:03:1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야3당은 오늘 대표 회동을 갖고 대통령 탄핵안 표결일을 다음달 9일로 연기할지 여부 등을 논의합니다.

앞서 야권은 대통령 담화가 탄핵을 교란시키려는 술수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예정대로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정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야 3당 대표는 오늘 오전 회동을 갖고 탄핵안 표결을 다음달 9일로 늦추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대통령 담화로 여당 비박계 의원들이 이탈하는 등 탄핵 표결이 불확실해졌다는 우려에 따라 이들을 설득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른 겁니다.

앞서 야권은 한 목소리로 대통령 담화는 탄핵을 피하기 위한 국회 교란책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며 탄핵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추미애(민주당 대표) : "탄핵 절차에 한 치도 흔들림 없이 단일 대오로 나아갈 것입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어떠한 경우에도 물러나지 않으려고 하는 꼼수를 우리 국회에 퉁쳐버린 겁니다."

각 당 긴급 의원총회에서도 대통령의 수에 휩쓸려선 안된다는 강경론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야 3당은 의견 조율을 거쳐 단일 탄핵안을 도출하는 등 탄핵 발의 준비를 서둘렀습니다.

탄핵안엔 사익을 위해 국가권력을 사용했다는 국민주권주의 등 위반, 최순실 씨의 인사개입 등을 근거로 한 직업공무원제 위반 등 헌법 위반 사유가 다수 적시됐습니다.

또 롯데와 SK의 면세점 선정 과정 특혜 의혹 등을 근거로 한 제3자 뇌물죄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의혹도 탄핵 사유에 포함됐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대통령 담화는 국회를 분열시켜 탄핵을 모면하자는 정치적 술책이라고 비판했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탄핵을 막기 위한 여당용 담화였다고 꼬집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