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탄핵 원점 재검토”…비주류 선택이 관건
입력 2016.11.30 (07:03) 수정 2016.11.30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박 대통령이 사실상 하야 선언을 했다고 평가하고, 탄핵은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탄핵안 통과에 캐스팅보트를 쥔 비주류는 다음달 9일까지 여야 합의가 안되면 탄핵 절차를 밟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박 대통령이 사실상 하야 선언을 했다며, 탄핵 문제는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상황 변화가 생긴 만큼 두 야당과 대통령 탄핵 절차 진행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논의하겠다."

당 지도부는 국정수습 방안으로 야당과 거국중립내각 구성 문제를 논의하고 개헌 문제를 협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명 '명예 퇴진'을 건의했던 친박계 중진들도 힘을 실었습니다.

<녹취> 서청원(새누리당 의원) : "그동안 200명 넘는 의원들이 개헌을 하자고 했으니까 논의해서 빠른 시일에 이런 정치일정이 잡히면 통은 언제든 그만두는 것이 아닌가."

반면, 비주류는 대통령의 담화에 진정성이 없었다며 탄핵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유승민(새누리당 의원) : "국회에 공을 넘기고 본인의 퇴진 일정을 분명하게 밝히지 않으셨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진정성 있는 담화라 보기 어려울 겁니다. "

일단 여야의 협상을 촉구하면서, 다음 달 9일까지 합의가 안되면 탄핵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황영철(새누리당 의원) : "여야 합의로 정치권이 이 난국을 풀 해법의 합의점에 도달하기를 최대한 요청합니다."

이런 가운데 주류와 비주류로 구성된 6인 중진협의체는 내일 지도부 사퇴후 당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장 인선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與 “탄핵 원점 재검토”…비주류 선택이 관건
    • 입력 2016-11-30 07:05:35
    • 수정2016-11-30 08:03: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박 대통령이 사실상 하야 선언을 했다고 평가하고, 탄핵은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탄핵안 통과에 캐스팅보트를 쥔 비주류는 다음달 9일까지 여야 합의가 안되면 탄핵 절차를 밟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지도부는 박 대통령이 사실상 하야 선언을 했다며, 탄핵 문제는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상황 변화가 생긴 만큼 두 야당과 대통령 탄핵 절차 진행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논의하겠다."

당 지도부는 국정수습 방안으로 야당과 거국중립내각 구성 문제를 논의하고 개헌 문제를 협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명 '명예 퇴진'을 건의했던 친박계 중진들도 힘을 실었습니다.

<녹취> 서청원(새누리당 의원) : "그동안 200명 넘는 의원들이 개헌을 하자고 했으니까 논의해서 빠른 시일에 이런 정치일정이 잡히면 통은 언제든 그만두는 것이 아닌가."

반면, 비주류는 대통령의 담화에 진정성이 없었다며 탄핵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유승민(새누리당 의원) : "국회에 공을 넘기고 본인의 퇴진 일정을 분명하게 밝히지 않으셨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진정성 있는 담화라 보기 어려울 겁니다. "

일단 여야의 협상을 촉구하면서, 다음 달 9일까지 합의가 안되면 탄핵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황영철(새누리당 의원) : "여야 합의로 정치권이 이 난국을 풀 해법의 합의점에 도달하기를 최대한 요청합니다."

이런 가운데 주류와 비주류로 구성된 6인 중진협의체는 내일 지도부 사퇴후 당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장 인선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