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그룹 R&D 지출 ‘제자리 걸음’
입력 2016.11.30 (08:08) 수정 2016.11.30 (08:29) 경제
국내 30대 그룹이 미래 먹을거리 발굴의 원천인 연구개발(R&D) 투입에서도 바짝 움츠러든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업경영성과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30대 그룹 154개 계열사의 3분기까지 누적 R&D 비용은 총 27조1천53억 원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26조6천104억 원에 비해 4천949억 원, 1.9%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 거의 제자리걸음 수준이다.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부영그룹을 제외한 29대 그룹 가운데 13개 그룹의 R&D 비용이 감소했다.

R&D 비용 감소율이 가장 높은 곳은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대우조선해양이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3분기 말까지 595억 원이던 R&D 지출액이 올해 3분기에는 452억 원으로 24.3% 줄었다. 그 다음은 두산그룹과 대림그룹으로, 두산은 올해 R&D 비용이 지난해 대비 18.9%, 대림은 15.2% 각각 감소했다.

이어 현대중공업(-15.1%), KT&G(-9.2%), 포스코(-9.0%), 대우건설(-6.6%), 한화(-6.2%) 등의 순으로 R&D 비용 감소율이 높았다.

반면 R&D 비용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미래에셋그룹이었다. 미래에셋은 지난해 3분기까지 19억 원이던 R&D 비용이 올해는 54억 원으로 178.9% 급증했다. 이어 현대백화점(89.6%)과 롯데그룹(30.4%)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CJ(30.0%), 금호아시아나(18.9%), 신세계(17.8%), 현대자동차(14.8%), 영풍(12.3%), 하림(12.1%) 등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개별 기업 중에서는 역시 삼성전자의 R&D 비용이 압도적 1위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11조1천413 억원을 집행, 30대 그룹 전체의 41.1%를 차지했다. 특히 그룹 전체 R&D 비용이 줄었음에도 삼성전자는 소폭(396억 원, 0.4%)이지만 늘렸다.
  • 30대 그룹 R&D 지출 ‘제자리 걸음’
    • 입력 2016-11-30 08:08:54
    • 수정2016-11-30 08:29:38
    경제
국내 30대 그룹이 미래 먹을거리 발굴의 원천인 연구개발(R&D) 투입에서도 바짝 움츠러든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업경영성과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30대 그룹 154개 계열사의 3분기까지 누적 R&D 비용은 총 27조1천53억 원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26조6천104억 원에 비해 4천949억 원, 1.9%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 거의 제자리걸음 수준이다.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부영그룹을 제외한 29대 그룹 가운데 13개 그룹의 R&D 비용이 감소했다.

R&D 비용 감소율이 가장 높은 곳은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대우조선해양이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3분기 말까지 595억 원이던 R&D 지출액이 올해 3분기에는 452억 원으로 24.3% 줄었다. 그 다음은 두산그룹과 대림그룹으로, 두산은 올해 R&D 비용이 지난해 대비 18.9%, 대림은 15.2% 각각 감소했다.

이어 현대중공업(-15.1%), KT&G(-9.2%), 포스코(-9.0%), 대우건설(-6.6%), 한화(-6.2%) 등의 순으로 R&D 비용 감소율이 높았다.

반면 R&D 비용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미래에셋그룹이었다. 미래에셋은 지난해 3분기까지 19억 원이던 R&D 비용이 올해는 54억 원으로 178.9% 급증했다. 이어 현대백화점(89.6%)과 롯데그룹(30.4%)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CJ(30.0%), 금호아시아나(18.9%), 신세계(17.8%), 현대자동차(14.8%), 영풍(12.3%), 하림(12.1%) 등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개별 기업 중에서는 역시 삼성전자의 R&D 비용이 압도적 1위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11조1천413 억원을 집행, 30대 그룹 전체의 41.1%를 차지했다. 특히 그룹 전체 R&D 비용이 줄었음에도 삼성전자는 소폭(396억 원, 0.4%)이지만 늘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