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월 북한 對中 석탄 수출액, 전년 대비 약 70% ↑”
입력 2016.11.30 (09:43) 수정 2016.11.30 (09:59) 정치
북한이 유엔의 제재 속에서도 지난 달 대중국 석탄 수출을 지난해보다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30일) 보도했다.

방송은 한국무역협회가 집계한 중국 해관총서(관세청) 자료를 인용해 "10월 북한의 대(對) 중국 석탄 수출액이 1억200만 달러(1천197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7% 증가한 수치이며, 직전 달인 9월보다도 22% 늘어난 액수다.

10월 석탄 수출액은 북한의 전체 대중(對中) 수출액 가운데 44.7%를 차지했다.

방송은 그러나 "10월까지 누적액 기준으로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3.1%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연초 4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3월 채택한 제재 결의 2270호에서 북한의 석탄 수출을 금지했으나, '민생 목적'에 한해 허용한다는 예외를 뒀다. 지난 9월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될 새 제재 결의는 이런 예외가 악용되는 것을 최소화하고자 석탄 수출 규모에 상한선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또, "안보리 결의 2270호가 대북 판매를 금지한 항공유도 1만 6천 달러어치가 중국에서 북한에 수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항공유 판매도 인도주의적 목적에 대해서는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교역이 전면 금지된 희토류, 금, 바나듐, 티타늄은 10월 북-중 간 거래 실적이 전혀 없었다.
  • “10월 북한 對中 석탄 수출액, 전년 대비 약 70% ↑”
    • 입력 2016-11-30 09:43:47
    • 수정2016-11-30 09:59:06
    정치
북한이 유엔의 제재 속에서도 지난 달 대중국 석탄 수출을 지난해보다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30일) 보도했다.

방송은 한국무역협회가 집계한 중국 해관총서(관세청) 자료를 인용해 "10월 북한의 대(對) 중국 석탄 수출액이 1억200만 달러(1천197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7% 증가한 수치이며, 직전 달인 9월보다도 22% 늘어난 액수다.

10월 석탄 수출액은 북한의 전체 대중(對中) 수출액 가운데 44.7%를 차지했다.

방송은 그러나 "10월까지 누적액 기준으로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3.1%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연초 4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3월 채택한 제재 결의 2270호에서 북한의 석탄 수출을 금지했으나, '민생 목적'에 한해 허용한다는 예외를 뒀다. 지난 9월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될 새 제재 결의는 이런 예외가 악용되는 것을 최소화하고자 석탄 수출 규모에 상한선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또, "안보리 결의 2270호가 대북 판매를 금지한 항공유도 1만 6천 달러어치가 중국에서 북한에 수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항공유 판매도 인도주의적 목적에 대해서는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교역이 전면 금지된 희토류, 금, 바나듐, 티타늄은 10월 북-중 간 거래 실적이 전혀 없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