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수봉 의사 12월 독립운동가 선정
입력 2016.11.30 (09:55) 수정 2016.11.30 (10:08) 정치
일제강점기 당시 경찰서에 폭탄을 던졌던 최수봉(崔壽鳳·1894~1921) 의사를 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국가보훈처가 오늘(30일) 밝혔다.

1894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난 선생은 동화학교에서 김대지 등 독립운동가의 가르침을 받으며 조국애와 항일의식을 키웠다.

중국에서 독립운동가를 규합하던 선생은 1920년, 의열단이 폭탄을 밀반입하려다 일제 경찰에 적발돼 여러 단원이 체포되자 식민통치 기관에 폭탄을 투척하기로 했다.

같은 해 12월 27일, 선생은 밀양경찰서장이 훈시 하는 틈을 타 밀양경찰서에 폭탄 2개를 연달아 던졌다.

첫 번째 폭탄은 불발했고 두 번째 폭탄은 터졌지만,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장에서 일본 경찰에 붙잡힌 선생은 1921년 대구감옥에서 고문 끝에 숨졌다.

정부는 선생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려 지난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 최수봉 의사 12월 독립운동가 선정
    • 입력 2016-11-30 09:55:51
    • 수정2016-11-30 10:08:16
    정치
일제강점기 당시 경찰서에 폭탄을 던졌던 최수봉(崔壽鳳·1894~1921) 의사를 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국가보훈처가 오늘(30일) 밝혔다.

1894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난 선생은 동화학교에서 김대지 등 독립운동가의 가르침을 받으며 조국애와 항일의식을 키웠다.

중국에서 독립운동가를 규합하던 선생은 1920년, 의열단이 폭탄을 밀반입하려다 일제 경찰에 적발돼 여러 단원이 체포되자 식민통치 기관에 폭탄을 투척하기로 했다.

같은 해 12월 27일, 선생은 밀양경찰서장이 훈시 하는 틈을 타 밀양경찰서에 폭탄 2개를 연달아 던졌다.

첫 번째 폭탄은 불발했고 두 번째 폭탄은 터졌지만,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장에서 일본 경찰에 붙잡힌 선생은 1921년 대구감옥에서 고문 끝에 숨졌다.

정부는 선생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려 지난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