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정난 인천시, 공항·항만 세금 제대로 받아야”
입력 2016.11.30 (11:02) 수정 2016.11.30 (11:14) 사회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에 주는 지방세 감면 혜택을 없애라고 인천시에 촉구했다.

인천연대는 30일 성명에서 이들 공기업이 지역사회 공헌에 인색했다며 "재정난에 허덕이는 인천시가 2년간 천억 원에 이르는 막대한 세금을 감면해주는 것은 타당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일 지방세 감면 기간을 연장해 주려면 인천공항에 대한 인천시 지분 3% 확보,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 소유권 확보 등 최소한의 합당한 근거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현재 인천공항·인천항에 대한 지방세 감면 혜택을 10년 만에 없애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지방세 감면 혜택을 제공했지만 이제는 두 공사 모두 재정능력이 탄탄한 만큼 감면 혜택을 없애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시세 감면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고 인천시의회는 12월 2일 상임위 심의를 거쳐 12월 16일 본회의에서 다룬다.
  • “재정난 인천시, 공항·항만 세금 제대로 받아야”
    • 입력 2016-11-30 11:02:18
    • 수정2016-11-30 11:14:05
    사회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에 주는 지방세 감면 혜택을 없애라고 인천시에 촉구했다.

인천연대는 30일 성명에서 이들 공기업이 지역사회 공헌에 인색했다며 "재정난에 허덕이는 인천시가 2년간 천억 원에 이르는 막대한 세금을 감면해주는 것은 타당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일 지방세 감면 기간을 연장해 주려면 인천공항에 대한 인천시 지분 3% 확보,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 소유권 확보 등 최소한의 합당한 근거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현재 인천공항·인천항에 대한 지방세 감면 혜택을 10년 만에 없애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지방세 감면 혜택을 제공했지만 이제는 두 공사 모두 재정능력이 탄탄한 만큼 감면 혜택을 없애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시세 감면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고 인천시의회는 12월 2일 상임위 심의를 거쳐 12월 16일 본회의에서 다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