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관방 “사퇴 무관하게 위안부·정보보호협정 이행돼야”
입력 2016.11.30 (14:35) 수정 2016.11.30 (14:51) 국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30일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 내 사퇴 의사 표명과 무관하게 지난해 말 이뤄진 양국 간 위안부 문제 합의는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사의 표명에 따라 위안부 합의, 특히 소녀상 이전이 진행될지 의문이 있다"는 질문에 "지난해 합의한 것을 양국이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위안부 합의나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은 국가 간 합의사항이므로, 각국이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다음 달 도쿄에서 개최를 추진 중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해서는 "일본이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연내 개최를 조정 중이며, 그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서는 "한국과 긴밀히 연대해 항상 대응한다"며 "이런 점은 전혀 변화가 없으며, 확실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박 대통령의 사의 표명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자 "한국 내정 문제이므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 日관방 “사퇴 무관하게 위안부·정보보호협정 이행돼야”
    • 입력 2016-11-30 14:35:17
    • 수정2016-11-30 14:51:16
    국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30일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 내 사퇴 의사 표명과 무관하게 지난해 말 이뤄진 양국 간 위안부 문제 합의는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사의 표명에 따라 위안부 합의, 특히 소녀상 이전이 진행될지 의문이 있다"는 질문에 "지난해 합의한 것을 양국이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위안부 합의나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은 국가 간 합의사항이므로, 각국이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다음 달 도쿄에서 개최를 추진 중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해서는 "일본이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연내 개최를 조정 중이며, 그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서는 "한국과 긴밀히 연대해 항상 대응한다"며 "이런 점은 전혀 변화가 없으며, 확실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박 대통령의 사의 표명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자 "한국 내정 문제이므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