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340개 도시서 ‘최저 시급 15달러’ 촉구 시위
입력 2016.11.30 (15:38) 수정 2016.11.30 (15:38) 국제
미국 대선 본선 기간 주춤했던 '최저 시급 15달러 보장' 촉구 시위가 다시 시작됐다.

29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과 CBS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을 비롯한 미국 20개 공항, 340개 도시 곳곳의 시급제 노동자들이 '최저 시급 15달러' 보장과 노조 결성권 등을 요구하는 일일 파업 및 연대 시위를 벌였다.

'국제서비스노조연맹'(SEIU)의 지원을 받아 조직된 오헤어 공항 시위에는 경찰 추산 1,100여 명의 노동자와 지지자들이 참여했다. 또 시카고 웨스트타운의 맥도널드 매장 앞에도 200여 명이 모여 시위를 벌였다.

현재 시간당 10.50달러를 받으며 일하는 이들은 최저 시급 15달러의 절실함을 호소하면서 "'청원'이 아닌 '요구'"라고 강조했다. 시카고 경찰은 시위대 가운데 55명을 체포·구금했다고 밝혔다.

공항 노동자들을 주축으로 패스트푸드 체인 직원들과 보육원 교사, 대학원생 조교 등이 연대한 이날 시위는 동부 뉴욕과 보스턴에서부터 중서부 캔자스시티, 서부 로스앤젤레스까지 이어졌다.

미국 차기 대통령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는 최저임금 문제를 각 지방자치단체의 재량에 맡기겠다는 입장이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지난 4월, 점증적인 최저임금 인상 법안에 서명했다. 뉴욕 시는 2018년 말까지, 부유층 교외 도시는 2021년 말까지 최저 시급을 15달러로 인상하고 나머지 도시는 2020년 말까지 12.50달러를 보장한 뒤 점차 15달러까지 올린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매사추세츠 주는 지난 2014년 당시 시간당 8달러였던 최저 임금을 연 1달러씩 인상, 2017년 1월부터 미국 내 최고 수준인 11달러로 끌어올리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 美 340개 도시서 ‘최저 시급 15달러’ 촉구 시위
    • 입력 2016-11-30 15:38:12
    • 수정2016-11-30 15:38:54
    국제
미국 대선 본선 기간 주춤했던 '최저 시급 15달러 보장' 촉구 시위가 다시 시작됐다.

29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과 CBS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을 비롯한 미국 20개 공항, 340개 도시 곳곳의 시급제 노동자들이 '최저 시급 15달러' 보장과 노조 결성권 등을 요구하는 일일 파업 및 연대 시위를 벌였다.

'국제서비스노조연맹'(SEIU)의 지원을 받아 조직된 오헤어 공항 시위에는 경찰 추산 1,100여 명의 노동자와 지지자들이 참여했다. 또 시카고 웨스트타운의 맥도널드 매장 앞에도 200여 명이 모여 시위를 벌였다.

현재 시간당 10.50달러를 받으며 일하는 이들은 최저 시급 15달러의 절실함을 호소하면서 "'청원'이 아닌 '요구'"라고 강조했다. 시카고 경찰은 시위대 가운데 55명을 체포·구금했다고 밝혔다.

공항 노동자들을 주축으로 패스트푸드 체인 직원들과 보육원 교사, 대학원생 조교 등이 연대한 이날 시위는 동부 뉴욕과 보스턴에서부터 중서부 캔자스시티, 서부 로스앤젤레스까지 이어졌다.

미국 차기 대통령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는 최저임금 문제를 각 지방자치단체의 재량에 맡기겠다는 입장이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지난 4월, 점증적인 최저임금 인상 법안에 서명했다. 뉴욕 시는 2018년 말까지, 부유층 교외 도시는 2021년 말까지 최저 시급을 15달러로 인상하고 나머지 도시는 2020년 말까지 12.50달러를 보장한 뒤 점차 15달러까지 올린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매사추세츠 주는 지난 2014년 당시 시간당 8달러였던 최저 임금을 연 1달러씩 인상, 2017년 1월부터 미국 내 최고 수준인 11달러로 끌어올리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