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석방’ 70대 남성 용인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
입력 2016.11.30 (15:58) 수정 2016.11.30 (16:01) 사회
대전에 거주하는 70대 남성이 경기 용인 야산에서 위치추적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자취를 감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어제 낮 12시 16분께 용인시 처인구의 한 중학교 뒤편 야산에서 성 모(73)씨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는 법무부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야산에서 전자발찌를 발견해 수거하고 주변 CC(폐쇄회로)TV를 토대로 성씨의 도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키 160cm 후반 대에 마른 체형인 성 씨는 검은색 등산복 차림에 파란색 등산 모자를 쓰고, 큰 배낭을 멘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조사 결과 성 씨는 십수 년 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강도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아 복역하다 지난 5월 가석방된 상태였고 성범죄자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대전에 거주하는 성 씨가 수원을 경유해 지난 29일 용인으로 건너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 씨는 2019년 5월까지 전자발찌 부착대상자로 분류돼 있다"며 "도주 경로를 파악하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가석방’ 70대 남성 용인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
    • 입력 2016-11-30 15:58:39
    • 수정2016-11-30 16:01:06
    사회
대전에 거주하는 70대 남성이 경기 용인 야산에서 위치추적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자취를 감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어제 낮 12시 16분께 용인시 처인구의 한 중학교 뒤편 야산에서 성 모(73)씨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는 법무부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야산에서 전자발찌를 발견해 수거하고 주변 CC(폐쇄회로)TV를 토대로 성씨의 도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키 160cm 후반 대에 마른 체형인 성 씨는 검은색 등산복 차림에 파란색 등산 모자를 쓰고, 큰 배낭을 멘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조사 결과 성 씨는 십수 년 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강도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아 복역하다 지난 5월 가석방된 상태였고 성범죄자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대전에 거주하는 성 씨가 수원을 경유해 지난 29일 용인으로 건너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 씨는 2019년 5월까지 전자발찌 부착대상자로 분류돼 있다"며 "도주 경로를 파악하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