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 서문시장 큰불…점포 670여 개 전소
입력 2016.11.30 (19:12) 수정 2016.11.30 (19:1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대구 서문시장에서 큰 불이 나 점포 6백70여 개를 태우고 아직 진화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화재로 건물 일부가 붕괴되면서 진화작업을 하던 소방관 2명이 다쳤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이 4층 건물 전체로 빠르게 번져갑니다.

불길이 의류와 이불 등 시장 내부의 상품을 집어 삼키면서 시커먼 연기도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오늘 새벽 2시 10분쯤 대구 최대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인터뷰> 이상석(목격자) : "처음에 불길이 아니고 가스 같은게 시커멓게 위로 올라가는데 연기가 벌써 여기까지 왔어요. 얼마나 순식간에 오는지..."

오늘 불로 서문시장 4지구 677개 점포가 모두 불에 탔습니다.

또 건물 일부가 붕괴되면서 진화작업 중이던 47살 장 모 소방위 등 소방관 두 명이 다쳤습니다.

특히 연말연시를 앞두고 점포마다 상품을 가득 확보해 둔 상태여서 재산 피해도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터뷰> 김미자(피해 상인) : "앞으로 살 일이 막막하네요. 지금... 제일 처음에는 눈물이라도 났는데 이제 눈물도 안 나요."

대구시는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서문시장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녹취> 박인용(국민안전처 장관) : "잔해물(처리) 등 응급 복구를 위해서 그런 예산 지원 등을 검토하겠습니다."

경찰은 불이 완전히 꺼지는데로 목격자 조사와 CCTV 영상 복원 등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혀낼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대구 서문시장 큰불…점포 670여 개 전소
    • 입력 2016-11-30 19:13:51
    • 수정2016-11-30 19:16:26
    뉴스 7
<앵커 멘트>

오늘 새벽 대구 서문시장에서 큰 불이 나 점포 6백70여 개를 태우고 아직 진화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화재로 건물 일부가 붕괴되면서 진화작업을 하던 소방관 2명이 다쳤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이 4층 건물 전체로 빠르게 번져갑니다.

불길이 의류와 이불 등 시장 내부의 상품을 집어 삼키면서 시커먼 연기도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오늘 새벽 2시 10분쯤 대구 최대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인터뷰> 이상석(목격자) : "처음에 불길이 아니고 가스 같은게 시커멓게 위로 올라가는데 연기가 벌써 여기까지 왔어요. 얼마나 순식간에 오는지..."

오늘 불로 서문시장 4지구 677개 점포가 모두 불에 탔습니다.

또 건물 일부가 붕괴되면서 진화작업 중이던 47살 장 모 소방위 등 소방관 두 명이 다쳤습니다.

특히 연말연시를 앞두고 점포마다 상품을 가득 확보해 둔 상태여서 재산 피해도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터뷰> 김미자(피해 상인) : "앞으로 살 일이 막막하네요. 지금... 제일 처음에는 눈물이라도 났는데 이제 눈물도 안 나요."

대구시는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서문시장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녹취> 박인용(국민안전처 장관) : "잔해물(처리) 등 응급 복구를 위해서 그런 예산 지원 등을 검토하겠습니다."

경찰은 불이 완전히 꺼지는데로 목격자 조사와 CCTV 영상 복원 등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혀낼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