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에 집단 식중독 확산…‘노로 바이러스’
입력 2016.11.30 (19:17) 수정 2016.11.30 (19:2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기온이 떨어져 한 겨울 날씨나 다름없습니다만 급식을 먹은 학생들의 식중독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겨울은 여름보다 위생 관념이 떨어지는데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노로 바이러스'가 겨울에 더 활발해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시내 한 초등학교 교실이 텅비어 있습니다.

급식을 먹은 학생들이 무더기로 결석한 겁니다.

구토와 복통 등 장염 증세를 보인 학생 34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고, 5명은 아직 입원 중입니다.

<인터뷰> 제주 00초등학교 학부모 : "구토 증상이 있어서 응급실에 왔는데 저희보다 먼저 온 학생들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의사선생님이 00초등학교냐고 물어보고 (입원했습니다)."

교육당국은 학교 급식을 중단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대구에서도 유치원 3곳 등 5곳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세 곳은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으로 확인됐습니다.

식약처 조사결과 한해 평균 800명 안팎인 겨울철 식중독 환자 중 57%가 노로바이러스 때문이었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기온이 낮을 수록 더 활발해지는데, 올해는 지난해 보다 1~2주 더 일찍 유행중입니다.

<인터뷰> 이가현(아동·청소년과 전문의) :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구토를 주증상으로 할 경우에는 소아에게 탈수증상 동반될 가능성이 많고... 정맥류 주사통해 수액치료 받는 것이 (좋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주로 손으로 감염되기 때문에 손씻기를 생활화하고 탈수 증상을 보일 때는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겨울에 집단 식중독 확산…‘노로 바이러스’
    • 입력 2016-11-30 19:19:51
    • 수정2016-11-30 19:22:02
    뉴스 7
<앵커 멘트>

요즘 기온이 떨어져 한 겨울 날씨나 다름없습니다만 급식을 먹은 학생들의 식중독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겨울은 여름보다 위생 관념이 떨어지는데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노로 바이러스'가 겨울에 더 활발해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시내 한 초등학교 교실이 텅비어 있습니다.

급식을 먹은 학생들이 무더기로 결석한 겁니다.

구토와 복통 등 장염 증세를 보인 학생 34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고, 5명은 아직 입원 중입니다.

<인터뷰> 제주 00초등학교 학부모 : "구토 증상이 있어서 응급실에 왔는데 저희보다 먼저 온 학생들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의사선생님이 00초등학교냐고 물어보고 (입원했습니다)."

교육당국은 학교 급식을 중단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대구에서도 유치원 3곳 등 5곳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세 곳은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으로 확인됐습니다.

식약처 조사결과 한해 평균 800명 안팎인 겨울철 식중독 환자 중 57%가 노로바이러스 때문이었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기온이 낮을 수록 더 활발해지는데, 올해는 지난해 보다 1~2주 더 일찍 유행중입니다.

<인터뷰> 이가현(아동·청소년과 전문의) :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구토를 주증상으로 할 경우에는 소아에게 탈수증상 동반될 가능성이 많고... 정맥류 주사통해 수액치료 받는 것이 (좋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주로 손으로 감염되기 때문에 손씻기를 생활화하고 탈수 증상을 보일 때는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