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프로축구팀 전세기 추락…71명 사망
입력 2016.11.30 (19:24) 수정 2016.11.30 (19:2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브라질 프로축구 선수단과 취재진 등을 태운 비행기가 추락해 70여 명이 숨졌습니다.

남미에서 두 번째로 큰 대회인 '코파 수다메리카' 결승전을 치르기 위해 콜롬비아로 가던 중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콜롬비아 북서부 산악지역에 처참하게 부서진 비행기 잔해가 널려있습니다.

브라질 프로축구팀 샤페코엔시 소속 선수들과 취재진 등을 태운 전세기가 현지 시각 28일 밤 10시쯤 콜롬비아 산악지역에서 추락했습니다.

콜롬비아 구조당국은 현장에서 부상자 6명을 구출했지만, 다른 탑승객 71 명은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알라이데(사고 피해 유가족) : "가슴이 찢어지고 너무 고통스러워요. 아직 믿겨지지가 않아요. 이런 사고가 날 거라고 생각도 못했습니다. 아직은 아들을 보낼 수가 없어요."

샤페코엔시 선수단은 남미에서 두 번째로 큰 클럽대항전인 코파 수다메리카 결승 1차전을 위해 콜롬비아 메데인으로 가던 중이었습니다.

1973년 팀 창단 이후 가장 큰 경기를 앞두고 있었던 샤페코엔시 선수단의 참사가 알려지면서 전 세계 축구계는 애도와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엔리케(스페인 바르셀로나 감독) : "너무나 큰 비극입니다. 모든 안전 조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도 반드시 조사해서 밝혀내야 합니다."

남미축구연맹은 사고 이후 모든 경기 일정을 연기했고 브라질 정부는 3일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브라질 프로축구팀 전세기 추락…71명 사망
    • 입력 2016-11-30 19:26:11
    • 수정2016-11-30 19:29:56
    뉴스 7
<앵커 멘트>

브라질 프로축구 선수단과 취재진 등을 태운 비행기가 추락해 70여 명이 숨졌습니다.

남미에서 두 번째로 큰 대회인 '코파 수다메리카' 결승전을 치르기 위해 콜롬비아로 가던 중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콜롬비아 북서부 산악지역에 처참하게 부서진 비행기 잔해가 널려있습니다.

브라질 프로축구팀 샤페코엔시 소속 선수들과 취재진 등을 태운 전세기가 현지 시각 28일 밤 10시쯤 콜롬비아 산악지역에서 추락했습니다.

콜롬비아 구조당국은 현장에서 부상자 6명을 구출했지만, 다른 탑승객 71 명은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알라이데(사고 피해 유가족) : "가슴이 찢어지고 너무 고통스러워요. 아직 믿겨지지가 않아요. 이런 사고가 날 거라고 생각도 못했습니다. 아직은 아들을 보낼 수가 없어요."

샤페코엔시 선수단은 남미에서 두 번째로 큰 클럽대항전인 코파 수다메리카 결승 1차전을 위해 콜롬비아 메데인으로 가던 중이었습니다.

1973년 팀 창단 이후 가장 큰 경기를 앞두고 있었던 샤페코엔시 선수단의 참사가 알려지면서 전 세계 축구계는 애도와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엔리케(스페인 바르셀로나 감독) : "너무나 큰 비극입니다. 모든 안전 조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도 반드시 조사해서 밝혀내야 합니다."

남미축구연맹은 사고 이후 모든 경기 일정을 연기했고 브라질 정부는 3일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