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 서문시장 큰불…점포 670여 곳 전소
입력 2016.11.30 (21:34)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잿빛 연기가 도심을 집어삼킬 듯 하늘로 솟아 오릅니다.

불이 난 지 여섯 시간이 지났지만 불길은 잡히지 않습니다.

영남지역 최대 전통시장인 대구 서문시장에서 불이 난 때는 오늘(30일) 새벽 2시 10분 쯤.

큰 폭발음과 함께 1층에서 시작된 불은 4층 건물을 집어 삼켰습니다.

<인터뷰> 이상석(대구 서문시장 소방안전관리자/최초목격자) : "뻥뻥 터지는 거에요. 또 터지고 연발로 대포 쏘듯이 터지는 거에요. 가스 터지는 소리인 줄 알았어요."

이 불로 서문시장 4지구 점포 670여 곳이 모두 불에 탔습니다.

<인터뷰> 윤종숙(대구 서문시장 4지구 상인) : "물건을 한가득 넣어 두고, 한창 팔아야 하는데 한가득 넣어 뒀는데 불이 나 버렸으니까... 요즘 경기도 안 좋은데 진짜 막막해요."

점포가 다닥다닥 붙은 시장구조에다, 유독가스까지 발생하면서 소방당국은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불로 약해진 건물 일부가 붕괴되면서 내부에서 진화작업을 벌이던 소방대원 두 명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번 화재로 건물 붕괴 우려가 높아진데다 건물 안에는 의류나 침구류 등이 가연성 물질이 많아 완전 진화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 대구 서문시장 큰불…점포 670여 곳 전소
    • 입력 2016-11-30 21:34:58
    사회
   잿빛 연기가 도심을 집어삼킬 듯 하늘로 솟아 오릅니다.

불이 난 지 여섯 시간이 지났지만 불길은 잡히지 않습니다.

영남지역 최대 전통시장인 대구 서문시장에서 불이 난 때는 오늘(30일) 새벽 2시 10분 쯤.

큰 폭발음과 함께 1층에서 시작된 불은 4층 건물을 집어 삼켰습니다.

<인터뷰> 이상석(대구 서문시장 소방안전관리자/최초목격자) : "뻥뻥 터지는 거에요. 또 터지고 연발로 대포 쏘듯이 터지는 거에요. 가스 터지는 소리인 줄 알았어요."

이 불로 서문시장 4지구 점포 670여 곳이 모두 불에 탔습니다.

<인터뷰> 윤종숙(대구 서문시장 4지구 상인) : "물건을 한가득 넣어 두고, 한창 팔아야 하는데 한가득 넣어 뒀는데 불이 나 버렸으니까... 요즘 경기도 안 좋은데 진짜 막막해요."

점포가 다닥다닥 붙은 시장구조에다, 유독가스까지 발생하면서 소방당국은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불로 약해진 건물 일부가 붕괴되면서 내부에서 진화작업을 벌이던 소방대원 두 명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번 화재로 건물 붕괴 우려가 높아진데다 건물 안에는 의류나 침구류 등이 가연성 물질이 많아 완전 진화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