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4월 퇴진 적절”…야당에 협상 촉구
입력 2016.11.30 (23:03) 수정 2016.12.01 (00:0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권과 함께 탄핵을 추진하던 여당 비주류가 대통령 퇴진 시기는 내년 4월이 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4월 퇴진, 6월 대선'에 힘을 실었지만, 다음달 탄핵안 표결을 놓고는 입장이 엇갈렸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비주류는 탄핵안 처리를 다음달 9일로 미뤘습니다.

여야가 일단 대통령 퇴진 시기 등을 결정하는 협상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내년 4월 말을 가장 합리적인 퇴진 시기로 꼽았습니다.

<녹취> 황영철(새누리당 의원/비주류) : "원로 분들이 모이셔서 말씀하셨듯이 그 시점은 4월 말이 가장 적절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비주류와 마찬가지로 4월 퇴진, 6월 대선이 국민 감정에 가깝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 조기 퇴진과 조기 대선을 위한 협상에 조속히 응해 줄 것을 야당에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벼락치기 대선을 우리 정치권이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내년 1월 말 대통령 선거를 국민들이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의원 총회에선 대통령 거취와 당 수습 방안 등을 놓고 백가쟁명식 의견 개진이 이뤄졌습니다.

협상이 안되면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비주류와 탄핵을 추진하면 지도부 사퇴도 없다는 주류측의 입장이 맞섰습니다.

비주류 측은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도 탄핵 의결 정족수를 분명히 확보했다고 자신했습니다.

그러나 정진석 원내대표 등은 여당은 물론 야당쪽에도 변화가 생겼다며 다음달 탄핵안이 상정되면 부결될 것이라는 상반된 주장을 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與 “4월 퇴진 적절”…야당에 협상 촉구
    • 입력 2016-11-30 23:11:55
    • 수정2016-12-01 00:03:0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야권과 함께 탄핵을 추진하던 여당 비주류가 대통령 퇴진 시기는 내년 4월이 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4월 퇴진, 6월 대선'에 힘을 실었지만, 다음달 탄핵안 표결을 놓고는 입장이 엇갈렸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비주류는 탄핵안 처리를 다음달 9일로 미뤘습니다.

여야가 일단 대통령 퇴진 시기 등을 결정하는 협상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내년 4월 말을 가장 합리적인 퇴진 시기로 꼽았습니다.

<녹취> 황영철(새누리당 의원/비주류) : "원로 분들이 모이셔서 말씀하셨듯이 그 시점은 4월 말이 가장 적절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비주류와 마찬가지로 4월 퇴진, 6월 대선이 국민 감정에 가깝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 조기 퇴진과 조기 대선을 위한 협상에 조속히 응해 줄 것을 야당에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벼락치기 대선을 우리 정치권이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내년 1월 말 대통령 선거를 국민들이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의원 총회에선 대통령 거취와 당 수습 방안 등을 놓고 백가쟁명식 의견 개진이 이뤄졌습니다.

협상이 안되면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비주류와 탄핵을 추진하면 지도부 사퇴도 없다는 주류측의 입장이 맞섰습니다.

비주류 측은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도 탄핵 의결 정족수를 분명히 확보했다고 자신했습니다.

그러나 정진석 원내대표 등은 여당은 물론 야당쪽에도 변화가 생겼다며 다음달 탄핵안이 상정되면 부결될 것이라는 상반된 주장을 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