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 코엑스 대규모 정전사태…암흑 속 혼란
입력 2016.12.02 (21:39) 수정 2016.12.02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강남의 대표적 복합공간인 코엑스 건물에서 오늘(2일) 오후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시민들이 긴급 대피했고 박람회 등 일부 행사도 중단되는 등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갑자기 조명이 꺼지면서 실내가 온통 암흑천지로 변합니다.

당황한 사람들은 더듬거리면서 출구를 찾습니다.

<녹취> 코엑스 측 안내방송 : "절대로 동요하지 마시고 지금의 자리에서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정전으로 무선 중계기 작동이 멈추면서 휴대폰은 긴급전화만 가능한 상황.

안내방송에 따라 움직이지 않고 있지만 불안감은 큽니다.

<인터뷰> 한누리(서울시 강남구) : "전체적으로 다 꺼져서 갈 곳도 없고, 언제 켜진다는 얘기도 없어서 그냥 기다리는 중입니다."

이 대형 복합건물에 전기가 끊긴 시각은 오후 1시 50분쯤.

완전히 복구되는데 3시간이나 걸렸습니다.

전시컨벤션 센터, 트레이드 타워, 아셈 타워 등 코엑스 구역 건물의 전기 공급이 한꺼번에 끊겼고 진행 중이던 각종 행사는 안전 문제로 중단됐습니다.

<인터뷰> 김진구(대전시 서구) : "외부 전원이 다 끊겨서 드론 배터리 충전을 못 해서 체험 교육을 할 수 없었던 게 가장 큰 아쉬움..."

상점과 음식점들도 식자재 관리 등으로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입점 매장 직원(음성변조) : "전기 나간 지 2시간이 됐는데 아이스크림을 다 냉동고 안에 넣긴 했는데…. 이대로 가면다 녹아서 폐기해야 해서...."

서울 도심의 대표적인 복합시설인 코엑스는 하루 평균 10만여 명이 이용합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강남 코엑스 대규모 정전사태…암흑 속 혼란
    • 입력 2016-12-02 21:39:49
    • 수정2016-12-02 21:59:00
    뉴스 9
<앵커 멘트>

서울 강남의 대표적 복합공간인 코엑스 건물에서 오늘(2일) 오후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시민들이 긴급 대피했고 박람회 등 일부 행사도 중단되는 등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갑자기 조명이 꺼지면서 실내가 온통 암흑천지로 변합니다.

당황한 사람들은 더듬거리면서 출구를 찾습니다.

<녹취> 코엑스 측 안내방송 : "절대로 동요하지 마시고 지금의 자리에서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정전으로 무선 중계기 작동이 멈추면서 휴대폰은 긴급전화만 가능한 상황.

안내방송에 따라 움직이지 않고 있지만 불안감은 큽니다.

<인터뷰> 한누리(서울시 강남구) : "전체적으로 다 꺼져서 갈 곳도 없고, 언제 켜진다는 얘기도 없어서 그냥 기다리는 중입니다."

이 대형 복합건물에 전기가 끊긴 시각은 오후 1시 50분쯤.

완전히 복구되는데 3시간이나 걸렸습니다.

전시컨벤션 센터, 트레이드 타워, 아셈 타워 등 코엑스 구역 건물의 전기 공급이 한꺼번에 끊겼고 진행 중이던 각종 행사는 안전 문제로 중단됐습니다.

<인터뷰> 김진구(대전시 서구) : "외부 전원이 다 끊겨서 드론 배터리 충전을 못 해서 체험 교육을 할 수 없었던 게 가장 큰 아쉬움..."

상점과 음식점들도 식자재 관리 등으로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입점 매장 직원(음성변조) : "전기 나간 지 2시간이 됐는데 아이스크림을 다 냉동고 안에 넣긴 했는데…. 이대로 가면다 녹아서 폐기해야 해서...."

서울 도심의 대표적인 복합시설인 코엑스는 하루 평균 10만여 명이 이용합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